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덴마크, 공공장소서 부르카·니캅 착용금지
입력 2018.08.02 (07:30) 수정 2018.08.02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덴마크가 공공장소에서 이슬람 전통 여성 복장인 부르카와 니캅처럼 얼굴 전체를 가리는 복장을 금지했습니다.

새로 발효된 법률을 1회 위반하면 17만 원, 4회 이상 위반하면 최대 170만 원의 벌금을 물어야 합니다.

이미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프랑스, 독일에서는 공공장소에서 이런 복장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이 복장이 사회통합을 해치기 때문에 금지해야 한다는 옹호론과, 이 법이 여성 권리를 침해한다는 비판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 [지금 세계는] 덴마크, 공공장소서 부르카·니캅 착용금지
    • 입력 2018-08-02 07:31:36
    • 수정2018-08-02 07:46:12
    뉴스광장
덴마크가 공공장소에서 이슬람 전통 여성 복장인 부르카와 니캅처럼 얼굴 전체를 가리는 복장을 금지했습니다.

새로 발효된 법률을 1회 위반하면 17만 원, 4회 이상 위반하면 최대 170만 원의 벌금을 물어야 합니다.

이미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프랑스, 독일에서는 공공장소에서 이런 복장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이 복장이 사회통합을 해치기 때문에 금지해야 한다는 옹호론과, 이 법이 여성 권리를 침해한다는 비판론이 맞서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