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슬라, 2분기 8천억원 손실…역대 최대 규모
입력 2018.08.02 (07:32) 수정 2018.08.02 (07:50) 국제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가 현지시각으로 1일, "2분기에 우리 돈 8천억 원, 7억 1천75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그러나 올해가 수익을 내는 첫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실적발표 이후 시간 외 거래에서 4.4% 오른 313.99달러를 호가했습니다.

테슬라의 2분기 손실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3억 3천640만 달러보다 2.1배나 늘어난 겁니다.

CNN머니는 분기 손실로는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테슬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5%나 늘어난 우리 돈 4조 4천780억 원, 40억 달러로 늘었습니다.

테슬라는 "그동안 면밀하게 주시해오던 모델 3의 생산 추이가 마침내 본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했습니다.

테슬라가 회사 명운을 걸고 시장에 내놓은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쓰리)는 지난 6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가 공언한 대로 주당 5천 대까지 생산량을 늘렸고, 7월에도 여러 차례 목표치를 채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테슬라는 8월 말까지 주당 6천 대 생산 체제로 나아갈 것이라면서 내년에는 주당 1만 대 생산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시장 분석가들은 모델 3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오랜 출하 대기 시간 탓에 점차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가 올해 하반기부터 수익을 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공언했으며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테슬라, 2분기 8천억원 손실…역대 최대 규모
    • 입력 2018-08-02 07:32:55
    • 수정2018-08-02 07:50:30
    국제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가 현지시각으로 1일, "2분기에 우리 돈 8천억 원, 7억 1천75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테슬라 주가는 그러나 올해가 수익을 내는 첫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실적발표 이후 시간 외 거래에서 4.4% 오른 313.99달러를 호가했습니다.

테슬라의 2분기 손실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3억 3천640만 달러보다 2.1배나 늘어난 겁니다.

CNN머니는 분기 손실로는 최대 규모라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테슬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5%나 늘어난 우리 돈 4조 4천780억 원, 40억 달러로 늘었습니다.

테슬라는 "그동안 면밀하게 주시해오던 모델 3의 생산 추이가 마침내 본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했습니다.

테슬라가 회사 명운을 걸고 시장에 내놓은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쓰리)는 지난 6월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가 공언한 대로 주당 5천 대까지 생산량을 늘렸고, 7월에도 여러 차례 목표치를 채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테슬라는 8월 말까지 주당 6천 대 생산 체제로 나아갈 것이라면서 내년에는 주당 1만 대 생산 목표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시장 분석가들은 모델 3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오랜 출하 대기 시간 탓에 점차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머스크는 테슬라가 올해 하반기부터 수익을 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공언했으며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도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