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더위에 정전까지…폭염 속 화재도 잇따라
입력 2018.08.02 (08:04) 수정 2018.08.02 (08: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기상 관측이래 최고기온을 기록한 어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곳곳에서 정전이 잇따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폭염으로 인한 화재도 발생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1천3백여 세대가 온통 어둠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오후 8시 3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가 4시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가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조승희/서울시 강남구 : "집에서 계속 지금 손전등 켜고 있다가 너무 덥고 애들도 힘들어해서 차에 가서 에어컨 틀고라도 있으려고 이렇게 지금 나왔습니다."]

비슷한 시각,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아파트에서도 6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중단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는 그제 오후 9시 30분쯤부터 580여 세대에 전력 공급이 끊겼습니다.

복구되는 데에만 꼬박 하루가 넘게 걸렸습니다.

밤사이 화재도 이어졌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엔 경기도 파주시의 한 물류시설 창고에서 불이 나 대응 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불은 10시간 만에 꺼졌지만 공장 내부와 매트리스 등이 불에 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7시 반쯤에는 충북 제천시의 한 원료 의약품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가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밖에 쌓아놓은 고체 폐기물이 폭염으로 인해 자연 발화한 것으로 보고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이 더위에 정전까지…폭염 속 화재도 잇따라
    • 입력 2018-08-02 08:06:54
    • 수정2018-08-02 08:16:44
    아침뉴스타임
[앵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요.

기상 관측이래 최고기온을 기록한 어제는 서울과 경기 지역 곳곳에서 정전이 잇따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폭염으로 인한 화재도 발생했습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파트 1천3백여 세대가 온통 어둠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오후 8시 30분쯤 서울 강남구의 한 아파트에서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가 4시간 만에 복구됐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가 구조되기도 했습니다.

[조승희/서울시 강남구 : "집에서 계속 지금 손전등 켜고 있다가 너무 덥고 애들도 힘들어해서 차에 가서 에어컨 틀고라도 있으려고 이렇게 지금 나왔습니다."]

비슷한 시각, 서울 도봉구 방학동의 한 아파트에서도 6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중단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 아파트에서는 그제 오후 9시 30분쯤부터 580여 세대에 전력 공급이 끊겼습니다.

복구되는 데에만 꼬박 하루가 넘게 걸렸습니다.

밤사이 화재도 이어졌습니다.

어제 오후 5시쯤엔 경기도 파주시의 한 물류시설 창고에서 불이 나 대응 2단계가 발령됐습니다.

불은 10시간 만에 꺼졌지만 공장 내부와 매트리스 등이 불에 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7시 반쯤에는 충북 제천시의 한 원료 의약품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가 2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밖에 쌓아놓은 고체 폐기물이 폭염으로 인해 자연 발화한 것으로 보고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