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강경화, 중·일·러 외교장관과 양자회담…4강 외교 시동
입력 2018.08.02 (09:21) 수정 2018.08.02 (19:23) 정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사흘째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2일) 오후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일본, 러시아 외교장관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 싱가포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각각 양자회담을 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비핵화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강 장관은 잠시 뒤부터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열 예정인 가운데, 최근 남북미중 4자의 종전선언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이번 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북한과 친선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 및 러시아는 비핵화 이행에 맞춰 대북제재 완화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일본은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는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외교부장은 오늘 오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 북한 대표단은 ARF 외교장관회의 전날인 내일(3일) 싱가포르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는 현재 북한 측에 남북 외교장관 회담을 제안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중·일·러 외교장관과 양자회담…4강 외교 시동
    • 입력 2018-08-02 09:21:27
    • 수정2018-08-02 19:23:19
    정치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사흘째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2일) 오후 북핵 6자회담 당사국인 중국, 일본, 러시아 외교장관과 잇따라 양자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 싱가포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각각 양자회담을 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비핵화 문제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강 장관은 잠시 뒤부터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열 예정인 가운데, 최근 남북미중 4자의 종전선언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이번 회담에서 어떤 논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북한과 친선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 및 러시아는 비핵화 이행에 맞춰 대북제재 완화 여부를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일본은 완전한 비핵화 전까지는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왕이 외교부장은 오늘 오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 북한 대표단은 ARF 외교장관회의 전날인 내일(3일) 싱가포르에 입국할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는 현재 북한 측에 남북 외교장관 회담을 제안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