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유해 北에 5,300구…운산·청천강일대에 1,500구 집중”
입력 2018.08.02 (09:25) 수정 2018.08.02 (09:29) 정치
북한이 미군유해 55구를 최근 송환한 가운데, 한국전쟁 당시 북한 내 전투지역 중 운산군·청천강 일대에 미군유해가 가장 많이 묻혀 있을 것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일) 보도했습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웹사이트에 따르면 유해가 수습되지 않은 한국전쟁 참전 미군은 6월 18일 기준으로 7,699명이며 현재 북한 안에 5,300여구의 미군유해가 산재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VOA는 미군유해가 최소 19곳에 산재한 것으로 보인다며 전투지역 중 미군유해가 가장 많이 묻혀 있을 것으로 미 국방부가 지목한 곳은 평안북도 운산군과 청천강 주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지역은 중공군의 전격적인 참전으로 미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으로, 전멸하다시피 한 미 7기병연대 제3대대 장병들을 중심으로 미군 1,495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또, 1950년 겨울 미 해병대원들이 다수 사망한 장진호 일원에 1,024구가 묻혀 있고 미 해병대의 퇴로였던 유담리 등 장진호와 흥남부두 사이에도 미군유해들이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중공군과 북한군이 전쟁때 운영했던 압록강 인근 포로수용소와 그 주변에도 약 2천여 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미 국방부는 보고 있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미군유해 北에 5,300구…운산·청천강일대에 1,500구 집중”
    • 입력 2018-08-02 09:25:40
    • 수정2018-08-02 09:29:03
    정치
북한이 미군유해 55구를 최근 송환한 가운데, 한국전쟁 당시 북한 내 전투지역 중 운산군·청천강 일대에 미군유해가 가장 많이 묻혀 있을 것이라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오늘(2일) 보도했습니다.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웹사이트에 따르면 유해가 수습되지 않은 한국전쟁 참전 미군은 6월 18일 기준으로 7,699명이며 현재 북한 안에 5,300여구의 미군유해가 산재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VOA는 미군유해가 최소 19곳에 산재한 것으로 보인다며 전투지역 중 미군유해가 가장 많이 묻혀 있을 것으로 미 국방부가 지목한 곳은 평안북도 운산군과 청천강 주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지역은 중공군의 전격적인 참전으로 미군과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곳으로, 전멸하다시피 한 미 7기병연대 제3대대 장병들을 중심으로 미군 1,495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또, 1950년 겨울 미 해병대원들이 다수 사망한 장진호 일원에 1,024구가 묻혀 있고 미 해병대의 퇴로였던 유담리 등 장진호와 흥남부두 사이에도 미군유해들이 다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중공군과 북한군이 전쟁때 운영했던 압록강 인근 포로수용소와 그 주변에도 약 2천여 구가 매장돼 있을 것으로 미 국방부는 보고 있다고 VOA는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