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잠 못 이루는 서울의 밤…12일 연속 열대야
입력 2018.08.02 (09:29) 수정 2018.08.02 (09:3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간밤에도 너무 더워 잠들 설치셨죠,

서울은 벌써 12일째 열대야가 계속돼고 있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나온 시민들의 모습을 강병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한강 공원.

열대야를 피해 나온 시민들은 강바람을 맞으며 더위를 식혀 봅니다.

차가운 물에 발을 담가 보고, 친구들과 야식을 먹으며 이야기 꽃을 피우기도 합니다.

어머니와 딸은 텐트를 치고 오붓한 시간을 보냅니다.

[김영실/서울시 양천구 : "그냥 멀리가기보다 가까운 이 한강에 나와서 이렇게 더위를 피하는 방법도 한 가지 대책이라고 생각해요."]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밤이지만, 운동을 하며 흘리는 땀은 오히려 더위를 이기는 또 다른 방법입니다.

[이창민/경기도 고양시 : "집에 있으니까 너무 더워가지고 어차피 잠도 못자느니 우리 아들이랑 같이 바람 쐬려고 더위를 피해 나왔습니다."]

더위를 피해 산을 찾은 시민도 많습니다.

눈이 탁 트이는 시원한 야경과 함께, 차가운 음료 한 잔으로 잠시나마 더위를 잊어봅니다.

12일째 계속된 서울의 열대야.

불볕 더위는 오늘도 맹위를 떨칠 예정입니다.

기상청은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9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극심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잠 못 이루는 서울의 밤…12일 연속 열대야
    • 입력 2018-08-02 09:32:21
    • 수정2018-08-02 09:38:07
    930뉴스
[앵커]

간밤에도 너무 더워 잠들 설치셨죠,

서울은 벌써 12일째 열대야가 계속돼고 있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나온 시민들의 모습을 강병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늦은 밤 한강 공원.

열대야를 피해 나온 시민들은 강바람을 맞으며 더위를 식혀 봅니다.

차가운 물에 발을 담가 보고, 친구들과 야식을 먹으며 이야기 꽃을 피우기도 합니다.

어머니와 딸은 텐트를 치고 오붓한 시간을 보냅니다.

[김영실/서울시 양천구 : "그냥 멀리가기보다 가까운 이 한강에 나와서 이렇게 더위를 피하는 방법도 한 가지 대책이라고 생각해요."]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밤이지만, 운동을 하며 흘리는 땀은 오히려 더위를 이기는 또 다른 방법입니다.

[이창민/경기도 고양시 : "집에 있으니까 너무 더워가지고 어차피 잠도 못자느니 우리 아들이랑 같이 바람 쐬려고 더위를 피해 나왔습니다."]

더위를 피해 산을 찾은 시민도 많습니다.

눈이 탁 트이는 시원한 야경과 함께, 차가운 음료 한 잔으로 잠시나마 더위를 잊어봅니다.

12일째 계속된 서울의 열대야.

불볕 더위는 오늘도 맹위를 떨칠 예정입니다.

기상청은 서울 낮 최고 기온이 39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극심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