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리비아 피랍 한인, 안전 귀환 위해 우방국과 긴밀 협력중”
입력 2018.08.02 (10:17) 수정 2018.08.02 (10:23) 정치
청와대는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이 현지 무장단체에 납치돼 28일째 억류 중인 사태와 관련해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를 비롯해 필리핀과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납치 피해자로 추정되는 한국인의 동영상이 공개된 데 따른 서면 논평을 통해 조국과 대통령은 결코 그를 잊은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납치 피해자가 '대통령님, 제발 도와주십시오. 내 조국은 한국'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납치 첫날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납치 무장단체에 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며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가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피해자의 얼굴색이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보여 다행이라면서 사막 한가운데 덩그러니 내던져진 아버지를 보고 있을 가족들에게 무슨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그가 타들어 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봤다며 아직은 그의 갈증을, 국민 여러분의 갈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시기 바란다며 그렇게 마음을 모아주시면 한줄기 소나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들은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민병대가 자신들의 회사 캠프에 침입해 납치된 것을 로 알려졌으며, 어제(1일) 리비아 현지 언론 SNS 계정을 통해 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생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 등 총 4명이 등장해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靑 “리비아 피랍 한인, 안전 귀환 위해 우방국과 긴밀 협력중”
    • 입력 2018-08-02 10:17:21
    • 수정2018-08-02 10:23:31
    정치
청와대는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이 현지 무장단체에 납치돼 28일째 억류 중인 사태와 관련해 사건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안전과 귀환을 위해 리비아 정부를 비롯해 필리핀과 미국 등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일) 납치 피해자로 추정되는 한국인의 동영상이 공개된 데 따른 서면 논평을 통해 조국과 대통령은 결코 그를 잊은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납치 피해자가 '대통령님, 제발 도와주십시오. 내 조국은 한국'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납치 첫날 "국가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구출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납치 무장단체에 관한 정보라면 사막의 침묵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며 아덴만에서 임무 수행 중이던 청해부대가 수에즈 운하를 거쳐 리비아 근해로 급파돼 현지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피해자의 얼굴색이 거칠었고 목소리는 갈라졌지만 다친 곳은 없어보여 다행이라면서 사막 한가운데 덩그러니 내던져진 아버지를 보고 있을 가족들에게 무슨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 그가 타들어 가는 목마름을 몇 모금의 물로 축이는 모습을 봤다며 아직은 그의 갈증을, 국민 여러분의 갈증을 채워주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다만, 정부의 노력을 믿고 그가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빌어주시기 바란다며 그렇게 마음을 모아주시면 한줄기 소나기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피해자들은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민병대가 자신들의 회사 캠프에 침입해 납치된 것을 로 알려졌으며, 어제(1일) 리비아 현지 언론 SNS 계정을 통해 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면서 생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 등 총 4명이 등장해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담겨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