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제천 공장 화재 조사…“폭염에 자연발화 가능성”
입력 2018.08.02 (10:28) 수정 2018.08.02 (10:32) 사회
어제(1일) 오후 발생한 충북 제천시 왕암동 의약품 제조 공장 화재와 관련해, 소방당국이 기록적인 폭염 속 자연 발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방 전문가와 경찰 등 화재 조사반은 야적장에 있는 고체 폐기물 내부에 발화점이 낮은 화학물질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어제 낮 40도에 육박한 폭염에 자체 발화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 7시 40분쯤 제천시 왕암동 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3개 동 천5백여 제곱미터가 타고 소방서 추산 3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2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폭염에 진화 작업을 하던 30살 홍 모 소방관이 탈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 충북 제천 공장 화재 조사…“폭염에 자연발화 가능성”
    • 입력 2018-08-02 10:28:38
    • 수정2018-08-02 10:32:20
    사회
어제(1일) 오후 발생한 충북 제천시 왕암동 의약품 제조 공장 화재와 관련해, 소방당국이 기록적인 폭염 속 자연 발화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방 전문가와 경찰 등 화재 조사반은 야적장에 있는 고체 폐기물 내부에 발화점이 낮은 화학물질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어제 낮 40도에 육박한 폭염에 자체 발화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화재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 7시 40분쯤 제천시 왕암동 의약품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3개 동 천5백여 제곱미터가 타고 소방서 추산 3억 5천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뒤 2시간여 만에 꺼졌습니다.

폭염에 진화 작업을 하던 30살 홍 모 소방관이 탈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