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국정운영 위기 돌파위해 군 끌어들였다면 文 정권 책임져야”
입력 2018.08.02 (10:35) 수정 2018.08.02 (10:40)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무사 계엄문건 논란에 대해 "국정운영 위기 돌파를 위해 군을 끌어들였다면 문재인 정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2016년 기무사 문건 논란은 시민단체를 통해 유출되고 정권으로 확산되는 전형적인 적폐 몰이 수순"이라며 "국가 위기 상황에 대비한 군 본연의 책무에 대해 군을 적폐세력으로 몰면서 드루킹 사건을 희석하고 1야당을 내란공범으로 몰려는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어제 기무사 대면보고를 통해 접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의 기무사 문건을 거론하면서 "이석구 기무사령관은 애초 가져왔던 10페이지 문건 외에는 없다고 했는데 불과 한 시간 만에 숨겨놓은 목록들이 있다고 확인됐다"면서 "기무사는 오늘까지 틀림없이 2004년 기무사가 노 전 대통령 탄핵 시기를 전후해 작성한 제반 문건에 대해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소수자 비하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에 대해서도 "논란의 본질은 그가 성 소수자이기때문이 아니라 병역의무를 거부한 자이기 때문"이라면서 "마린온 헬기 유족들 만날 때 임 소장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의전 비서처럼 행동하는 걸 봤는데, 군인권센터는 문 정권의 하청업체 역할이냐"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김성태 “국정운영 위기 돌파위해 군 끌어들였다면 文 정권 책임져야”
    • 입력 2018-08-02 10:35:33
    • 수정2018-08-02 10:40:28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무사 계엄문건 논란에 대해 "국정운영 위기 돌파를 위해 군을 끌어들였다면 문재인 정권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2016년 기무사 문건 논란은 시민단체를 통해 유출되고 정권으로 확산되는 전형적인 적폐 몰이 수순"이라며 "국가 위기 상황에 대비한 군 본연의 책무에 대해 군을 적폐세력으로 몰면서 드루킹 사건을 희석하고 1야당을 내란공범으로 몰려는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어제 기무사 대면보고를 통해 접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의 기무사 문건을 거론하면서 "이석구 기무사령관은 애초 가져왔던 10페이지 문건 외에는 없다고 했는데 불과 한 시간 만에 숨겨놓은 목록들이 있다고 확인됐다"면서 "기무사는 오늘까지 틀림없이 2004년 기무사가 노 전 대통령 탄핵 시기를 전후해 작성한 제반 문건에 대해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성 소수자 비하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에 대해서도 "논란의 본질은 그가 성 소수자이기때문이 아니라 병역의무를 거부한 자이기 때문"이라면서 "마린온 헬기 유족들 만날 때 임 소장이 송영무 국방장관의 의전 비서처럼 행동하는 걸 봤는데, 군인권센터는 문 정권의 하청업체 역할이냐"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