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도 극한 폭염…“바깥 활동 자제·물 충분히 섭취”
입력 2018.08.02 (10:58) 수정 2018.08.02 (13:54)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도 어제 못지않은 극한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여의도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호준 기자, 여기서 보기에도 상당히 더워 보이는데 바깥 날씨 어떻습니까?

[리포트]

가만히 서 있는것도 힘들 정도로 뜨거운 날씨입니다.

한증막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들 정도인데요.

바람이 살짝 불고 있지만 공기 자체가 뜨겁기 때문에 더위를 식혀주지는 못합니다.

평소 직장인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여의도역이지만, 햇빛이 내리쬐는 곳에는 사람들이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늘 아래의 사람들도 연신 손부채질을 하며 더위에 힘들어하는 모습입니다.

어젯밤와 오늘 새벽 서울엔 12일째 열대야가 이어졌는데요.

아침까지 최저 기온이 30도를 넘는 초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어제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9.6도를 기록해 기상관측 이래 최고 기록을 세웠는데요.

현재 이곳 서울 여의도의 기온은 33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은 39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또 대구, 춘천 39도, 대전, 전주 38도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폭염에 자외선 지수도 매우 높은 수준이라 바깥 활동을 자제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기상청은 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물을 충분히 마실 것을 당부했습니다.

기상청은 낮기온이 35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이 1주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오늘도 극한 폭염…“바깥 활동 자제·물 충분히 섭취”
    • 입력 2018-08-02 11:00:04
    • 수정2018-08-02 13:54:34
    속보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도 어제 못지않은 극한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여의도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호준 기자, 여기서 보기에도 상당히 더워 보이는데 바깥 날씨 어떻습니까?

[리포트]

가만히 서 있는것도 힘들 정도로 뜨거운 날씨입니다.

한증막에 들어온 듯한 느낌이 들 정도인데요.

바람이 살짝 불고 있지만 공기 자체가 뜨겁기 때문에 더위를 식혀주지는 못합니다.

평소 직장인을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여의도역이지만, 햇빛이 내리쬐는 곳에는 사람들이 많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늘 아래의 사람들도 연신 손부채질을 하며 더위에 힘들어하는 모습입니다.

어젯밤와 오늘 새벽 서울엔 12일째 열대야가 이어졌는데요.

아침까지 최저 기온이 30도를 넘는 초 열대야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어제 서울은 낮 최고기온이 39.6도를 기록해 기상관측 이래 최고 기록을 세웠는데요.

현재 이곳 서울 여의도의 기온은 33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의 최고기온은 39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또 대구, 춘천 39도, 대전, 전주 38도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폭염에 자외선 지수도 매우 높은 수준이라 바깥 활동을 자제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기상청은 탈진,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물을 충분히 마실 것을 당부했습니다.

기상청은 낮기온이 35도까지 올라가는 폭염이 1주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