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원인과 전망은?
입력 2018.08.02 (11:01) 수정 2018.08.02 (13:56)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도 어제만큼 강력한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한반도 더위의 기록을 줄줄이 갈아치우고 있는 이번 폭염의 원인과 전망을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손서영 기자, 이 더위는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리포트]

네, 오늘도 단단히 준비하셔야겠습니다.

기상 관측이래 가장 심한 폭염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계속됩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어제처럼 40도를 넘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어제 홍천이 최고 41도를 기록하며,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경신했죠.

또, 인천은 어젯밤 최저기온이 29.1도를 기록해 114년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나는 등 열대야 기록도 관측 사상 최고를 이어갔습니다.

현재 중국 내륙으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며 기존에 자리 잡고 있던 북태평양 고기압을 강화시키고 있는데요.

여기에 강한 일사가 작용하고 동풍에 의한 지형효과까지 더해지며 특히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늘을 고비로 내일부터는 40도를 넘나드는 극한 폭염의 기세가 다소 약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주말까지 하루에 1도 정도 떨어지는 수준이어서 체감할 만큼 나아지는 건 아닙니다.

내일도 서울과 대구 38도, 춘천과 광주 37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또, 다음 주에도 여전히 35도 수준의 찜통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폭염과 열대야는 기간이 오래 지속될 수록 피해가 커질 수 있어 건강관리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당분간 폭염을 식혀줄 비가 내릴 가능성도 낮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중반 비구름이 한반도 인근을 지나갈 가능성이 있지만, 덥고 건조한 공기의 세력이 강해 우리나라 북쪽으로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원인과 전망은?
    • 입력 2018-08-02 11:03:24
    • 수정2018-08-02 13:56:29
    속보
[앵커]

오늘도 어제만큼 강력한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한반도 더위의 기록을 줄줄이 갈아치우고 있는 이번 폭염의 원인과 전망을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손서영 기자, 이 더위는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리포트]

네, 오늘도 단단히 준비하셔야겠습니다.

기상 관측이래 가장 심한 폭염이 어제에 이어 오늘도 계속됩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은 어제처럼 40도를 넘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어제 홍천이 최고 41도를 기록하며, 기상 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경신했죠.

또, 인천은 어젯밤 최저기온이 29.1도를 기록해 114년 만에 가장 높게 나타나는 등 열대야 기록도 관측 사상 최고를 이어갔습니다.

현재 중국 내륙으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며 기존에 자리 잡고 있던 북태평양 고기압을 강화시키고 있는데요.

여기에 강한 일사가 작용하고 동풍에 의한 지형효과까지 더해지며 특히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오늘을 고비로 내일부터는 40도를 넘나드는 극한 폭염의 기세가 다소 약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주말까지 하루에 1도 정도 떨어지는 수준이어서 체감할 만큼 나아지는 건 아닙니다.

내일도 서울과 대구 38도, 춘천과 광주 37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또, 다음 주에도 여전히 35도 수준의 찜통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폭염과 열대야는 기간이 오래 지속될 수록 피해가 커질 수 있어 건강관리에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당분간 폭염을 식혀줄 비가 내릴 가능성도 낮습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중반 비구름이 한반도 인근을 지나갈 가능성이 있지만, 덥고 건조한 공기의 세력이 강해 우리나라 북쪽으로 통과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