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한명숙 재판, 양승태 사법부 ‘거래 의혹’…진실 밝혀야”
입력 2018.08.02 (11:11) 수정 2018.08.02 (11:29)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정치자금 혐의 재판에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거래 의혹이 있다면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오늘(2일) 브리핑에서 "법원행정처가 2015년 한명숙 전 총리의 유죄가 확정된 나흘 뒤 '정국 전망과 대응전략' 문건을 작성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법원행정처 문건은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친문 5인방' 정치인의 성향 등을 분석하고, 계파별 온도 차까지 계산하며 한 전 총리에게 유죄 확정판결을 내린 후의 대응전략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한 전 총리를 희생양 삼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사법부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청와대와 결탁했다는 것은 국헌을 훼손한 일로 단죄받아 마땅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한 전 총리는 억울하게 희생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한명숙 재판, 양승태 사법부 ‘거래 의혹’…진실 밝혀야”
    • 입력 2018-08-02 11:11:03
    • 수정2018-08-02 11:29:49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정치자금 혐의 재판에 '양승태 사법부'의 재판거래 의혹이 있다면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오늘(2일) 브리핑에서 "법원행정처가 2015년 한명숙 전 총리의 유죄가 확정된 나흘 뒤 '정국 전망과 대응전략' 문건을 작성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법원행정처 문건은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친문 5인방' 정치인의 성향 등을 분석하고, 계파별 온도 차까지 계산하며 한 전 총리에게 유죄 확정판결을 내린 후의 대응전략을 세웠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한 전 총리를 희생양 삼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사법부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청와대와 결탁했다는 것은 국헌을 훼손한 일로 단죄받아 마땅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한 전 총리는 억울하게 희생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