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군 유해, 北에 아직도 5천 3백여 구 산재”
입력 2018.08.02 (12:21) 수정 2018.08.02 (12:3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북한에는 아직도 5천 3백여 구의 미군 유해가 산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방송은 오늘 중공군 참전 이후 치열한 전투 끝에 미 7기병연대 3대대가 전멸한 평안북도 운산군과 청천강 일대에 가장 많은 천 5백여 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방송은 1950년 겨울 미 해병대원들이 다수 사망한 장진호 일대와 압록강 인근 포로수용소 인근에도 각각 천 구 이상의 유해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 “미군 유해, 北에 아직도 5천 3백여 구 산재”
    • 입력 2018-08-02 12:23:45
    • 수정2018-08-02 12:32:07
    뉴스 12
북한에는 아직도 5천 3백여 구의 미군 유해가 산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미국의소리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방송은 오늘 중공군 참전 이후 치열한 전투 끝에 미 7기병연대 3대대가 전멸한 평안북도 운산군과 청천강 일대에 가장 많은 천 5백여 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방송은 1950년 겨울 미 해병대원들이 다수 사망한 장진호 일대와 압록강 인근 포로수용소 인근에도 각각 천 구 이상의 유해가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