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뜨거운 한반도
강원 영서 39도 예상…폭염 피해 잇따라
입력 2018.08.02 (13:50) 수정 2018.08.02 (13:5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어제 국내 기상 기록을 갈아치운 강원권 폭염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춘천의 송승룡 기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송 기자, 이제 한낮인데 오늘도 날씨가 무척 덥다고요?

[리포트]

네, 강원도에는 푹푹 찌는 무더위가 오늘도 어김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건물 밖을 나서기가 무섭게 숨이 턱턱 막혀오는데요.

어제 강원도 홍천의 낮 최고 기온은 41도까지 올랐습니다.

1904년 국내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이었습니다.

현재 기온만 놓고 보면, 오늘은 어제보다는 조금 덜한 편입니다.

낮 1시를 기준으로 강원도 원주와 영월의 기온이 38도까지 올랐고, 춘천과 홍천, 횡성도 36도를 넘어섰습니다.

기상청은 다면 오늘 오후 두세 시를 전후해 강원 영서 내륙의 기온이 39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피해도 계속 쌓여가고 있습니다.

강원도에선 이번 폭염으로 지금까지 가축 6만 마리가 폐사했고, 농경지 피해면적도 91만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피해가 계속되자 강원도는 도내 경로당 8백여 곳을 포함해 무더위 쉼터 천여 곳을 마련하고, 무료로 개방했습니다.

특히, 장애인이나 홀몸 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에겐 냉풍기와 쿨매트같은 냉방용품을 무상으로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공사장에선 한낮엔 공사를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게 하고 있습니다.

시군청 살수차와 소방차는 도로와 골목길을 누비며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대고 있습니다.

바다의 수온도 오르고 있어, 동해안 양식장에 액화 산소 40만 리터를 투입하는 등 어업 피해 예방 조치도 시행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 강원 영서 39도 예상…폭염 피해 잇따라
    • 입력 2018-08-02 13:53:12
    • 수정2018-08-02 13:55:53
[앵커]

이번엔 어제 국내 기상 기록을 갈아치운 강원권 폭염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춘천의 송승룡 기자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송 기자, 이제 한낮인데 오늘도 날씨가 무척 덥다고요?

[리포트]

네, 강원도에는 푹푹 찌는 무더위가 오늘도 어김없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건물 밖을 나서기가 무섭게 숨이 턱턱 막혀오는데요.

어제 강원도 홍천의 낮 최고 기온은 41도까지 올랐습니다.

1904년 국내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이었습니다.

현재 기온만 놓고 보면, 오늘은 어제보다는 조금 덜한 편입니다.

낮 1시를 기준으로 강원도 원주와 영월의 기온이 38도까지 올랐고, 춘천과 홍천, 횡성도 36도를 넘어섰습니다.

기상청은 다면 오늘 오후 두세 시를 전후해 강원 영서 내륙의 기온이 39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면서 피해도 계속 쌓여가고 있습니다.

강원도에선 이번 폭염으로 지금까지 가축 6만 마리가 폐사했고, 농경지 피해면적도 91만 제곱미터에 이릅니다.

피해가 계속되자 강원도는 도내 경로당 8백여 곳을 포함해 무더위 쉼터 천여 곳을 마련하고, 무료로 개방했습니다.

특히, 장애인이나 홀몸 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에겐 냉풍기와 쿨매트같은 냉방용품을 무상으로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공사장에선 한낮엔 공사를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게 하고 있습니다.

시군청 살수차와 소방차는 도로와 골목길을 누비며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대고 있습니다.

바다의 수온도 오르고 있어, 동해안 양식장에 액화 산소 40만 리터를 투입하는 등 어업 피해 예방 조치도 시행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 뉴스 송승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