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민단체 “文 정부 ‘스마트 팜 밸리’ 사업 철회해야”
입력 2018.08.02 (17:02) 사회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오늘(2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첨단농업 핵심거점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정책인 '스마트 팜 혁신 밸리' 사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전농은 "스마트 팜 밸리 사업을 추진하면서 연구용역이나 농산업에 미칠 영향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역 농민의 의견을 듣는 공청회도 개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농업계가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유통구조를 혁신해야 하는데 정부의 스마트팜 밸리 사업은 생산시설 확대에 방점을 찍고 있다"며 "생산과잉은 필연적으로 농산물 가격의 연쇄폭락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천평씩 임대받아 농사를 지어도 가격이 안정되지 않으면 빚더미만 떠안게 된다"며 사업 추진을 거듭 반대했습니다.
  • 농민단체 “文 정부 ‘스마트 팜 밸리’ 사업 철회해야”
    • 입력 2018-08-02 17:02:41
    사회
전국농민회총연맹은 오늘(2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첨단농업 핵심거점 단지를 조성하겠다는 정책인 '스마트 팜 혁신 밸리' 사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전농은 "스마트 팜 밸리 사업을 추진하면서 연구용역이나 농산업에 미칠 영향평가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역 농민의 의견을 듣는 공청회도 개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농업계가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려면 유통구조를 혁신해야 하는데 정부의 스마트팜 밸리 사업은 생산시설 확대에 방점을 찍고 있다"며 "생산과잉은 필연적으로 농산물 가격의 연쇄폭락을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천평씩 임대받아 농사를 지어도 가격이 안정되지 않으면 빚더미만 떠안게 된다"며 사업 추진을 거듭 반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