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美의 2천억불 관세폭탄 위협에 “미국에 해가 될 것” 경고
입력 2018.08.02 (17:04) 국제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당초 계획한 관세보다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자 중국 외교부가 미국 자신을 해치는 행위라며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계획한 10%에서 25%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이 어떤 조치를 언제 취할 거냐는 질문에 이런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첫째 미국이 태도를 올바르게 하길 권고하며 위협을 시도해선 안 된다"면서 "이는 중국에 소용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둘째 미국은 이성을 회복하고 감정적으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는 최종적으로 자신만 해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어제(1일)도 같은 질문에 대해 "미국의 압박과 엄포는 소용이 없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수위를 높인 행동을 하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해 스스로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 中, 美의 2천억불 관세폭탄 위협에 “미국에 해가 될 것” 경고
    • 입력 2018-08-02 17:04:46
    국제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당초 계획한 관세보다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자 중국 외교부가 미국 자신을 해치는 행위라며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일) 정례 브리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계획한 10%에서 25%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이 어떤 조치를 언제 취할 거냐는 질문에 이런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첫째 미국이 태도를 올바르게 하길 권고하며 위협을 시도해선 안 된다"면서 "이는 중국에 소용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둘째 미국은 이성을 회복하고 감정적으로 행동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는 최종적으로 자신만 해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어제(1일)도 같은 질문에 대해 "미국의 압박과 엄포는 소용이 없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수위를 높인 행동을 하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해 스스로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지킬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