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란달 끝내기 홈런’ 다저스, 3연패 탈출…이적생 도저 활약
입력 2018.08.02 (17:20)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야스마니 그란달의 연장 끝내기 홈런으로 3연패에서 탈출했다.

다저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티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 혈투 끝에 밀워키 브루어스를 6-4로 꺾었다.

1일까지 3연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로 추락했던 다저스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양 팀은 나란히 60승 49패 승률 0.550를 기록 중이다.

다저스는 7회말까지 4-2로 앞섰으나, 8회초 불펜 스콧 알렉산더가 2실점으로 무너지면서 동점을 허용, 연장전에 들어갔다.

4-4가 이어진 10회말, 그란달은 무사 1루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그란달은 이 경기에 4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2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그란달은 0-2로 밀린 5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우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5번타자 2루수 브라이언 도저는 중월 솔로포로 그란달과 '백투백 홈런'을 합작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지난 1일 트레이드로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도저는 홈런으로 화려한 데뷔전을 장식했다.

도저는 1회초 송구 실책으로 밀워키에 선취점을 헌납하고 2회말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지만, 홈런으로 포문을 터트리며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그란달 끝내기 홈런’ 다저스, 3연패 탈출…이적생 도저 활약
    • 입력 2018-08-02 17:20:14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야스마니 그란달의 연장 끝내기 홈런으로 3연패에서 탈출했다.

다저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티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 혈투 끝에 밀워키 브루어스를 6-4로 꺾었다.

1일까지 3연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로 추락했던 다저스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양 팀은 나란히 60승 49패 승률 0.550를 기록 중이다.

다저스는 7회말까지 4-2로 앞섰으나, 8회초 불펜 스콧 알렉산더가 2실점으로 무너지면서 동점을 허용, 연장전에 들어갔다.

4-4가 이어진 10회말, 그란달은 무사 1루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으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그란달은 이 경기에 4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 5타수 3안타(2홈런) 3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그란달은 0-2로 밀린 5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와 우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5번타자 2루수 브라이언 도저는 중월 솔로포로 그란달과 '백투백 홈런'을 합작하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지난 1일 트레이드로 미네소타 트윈스에서 다저스로 이적한 도저는 홈런으로 화려한 데뷔전을 장식했다.

도저는 1회초 송구 실책으로 밀워키에 선취점을 헌납하고 2회말 첫 타석에서는 삼진을 당했지만, 홈런으로 포문을 터트리며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승리를 거들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