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동
기무사 계엄문건 공방 격화…민주 “물타기 가관” vs 한국 “국정조사”
입력 2018.08.02 (17:44) 수정 2018.08.02 (17:55) 정치
국군 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공방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박근혜정부 시절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위기관리 매뉴얼'로 규정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공세를 강화했고, 한국당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기무사의 대응 문건 작성'을 거듭 언급하며 국정조사를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오늘(2일)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기무사 문건과 관련한 허위사실과 인신공격으로 물타기를 시도하는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오히려 감싸고 나선 모습이 가관"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보수가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는 뼈아픈 진단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기껏 들고나온 카드가 '박근혜정부의 행동대장' 기무사를 비호하는 일이라니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004년 노 전 대통령 탄핵 때도 기무사 상황 대비 문건이 작성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히고, "2017년 기무사 문건 유출 경위에 대한 국정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기무사가 2017년 작성한 문건은 단순한 비상대비 문건"이라며 "민주당과 진보좌파 시민단체가 한국당을 내란공범으로 몰아가는 것은 몰상식한 야당 탄압"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 기무사 계엄문건 공방 격화…민주 “물타기 가관” vs 한국 “국정조사”
    • 입력 2018-08-02 17:44:02
    • 수정2018-08-02 17:55:31
    정치
국군 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공방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박근혜정부 시절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위기관리 매뉴얼'로 규정한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공세를 강화했고, 한국당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기무사의 대응 문건 작성'을 거듭 언급하며 국정조사를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오늘(2일)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기무사 문건과 관련한 허위사실과 인신공격으로 물타기를 시도하는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오히려 감싸고 나선 모습이 가관"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보수가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는 뼈아픈 진단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데, 기껏 들고나온 카드가 '박근혜정부의 행동대장' 기무사를 비호하는 일이라니 안타까울 지경"이라고 말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2004년 노 전 대통령 탄핵 때도 기무사 상황 대비 문건이 작성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히고, "2017년 기무사 문건 유출 경위에 대한 국정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기무사가 2017년 작성한 문건은 단순한 비상대비 문건"이라며 "민주당과 진보좌파 시민단체가 한국당을 내란공범으로 몰아가는 것은 몰상식한 야당 탄압"이라는 기존 입장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