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부터 취약계층 ‘여름철 에너지 사용’도 지원
입력 2018.08.02 (18:04) 수정 2018.08.02 (18:27)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취약계층의 에너지 사용 부담을 줄여주는 '에너지 바우처'를 내년에는 겨울 뿐 아니라 여름에도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예산 당국과 이 같은 내용의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에너지 바우처는 취약계층이 겨울철 전기와 도시가스,LPG와 연탄 등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2015년 겨울 처음 시행돼 지난 겨울에는 총 54만여 가구에 519억 원이 지원됐습니다.
  • 내년부터 취약계층 ‘여름철 에너지 사용’도 지원
    • 입력 2018-08-02 18:05:17
    • 수정2018-08-02 18:27:24
    통합뉴스룸ET
취약계층의 에너지 사용 부담을 줄여주는 '에너지 바우처'를 내년에는 겨울 뿐 아니라 여름에도 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 예산 당국과 이 같은 내용의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에너지 바우처는 취약계층이 겨울철 전기와 도시가스,LPG와 연탄 등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2015년 겨울 처음 시행돼 지난 겨울에는 총 54만여 가구에 519억 원이 지원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