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씨] 오늘 밤에도 열대야 극심…내일 서울 38도·폭염 계속
입력 2018.08.02 (19:30) 수정 2018.08.02 (19:3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틀째 전국이 뜨거운 폭염 속에 갇혀 있습니다.

어젯밤 서울에서는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초열대야 현상까지 나타났는데요.

한낮에는 서울에서 구름의 양이 많아 37.9도로 어제보다 기온은 낮았지만 숨막히는 더위는 여전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열대야가 12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29도, 광주 27도로 오늘 밤에도 뜨거운 열기가 쉽게 식지 않겠습니다.

한낮에는 서울 38도, 광주가 37도로 불볕 더위를 보이겠습니다.

휴가철인 요즘 남해안이나 제주도 해수욕장 피서객들은 높은 파도를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서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겠습니다.

내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23도에서 2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한낮 기온은 강릉 35도, 대구 38도 등 내일도 35도를 웃도는 더위가 예상됩니다.

물결은 제주 해상에서 최고 5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당분간은 폭염을 식혀줄 비 소식이 없어 극한 폭염이 계속되겠습니다. 건강 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 [날씨] 오늘 밤에도 열대야 극심…내일 서울 38도·폭염 계속
    • 입력 2018-08-02 19:34:10
    • 수정2018-08-02 19:36:12
    뉴스 7
이틀째 전국이 뜨거운 폭염 속에 갇혀 있습니다.

어젯밤 서울에서는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초열대야 현상까지 나타났는데요.

한낮에는 서울에서 구름의 양이 많아 37.9도로 어제보다 기온은 낮았지만 숨막히는 더위는 여전했습니다.

서울에서는 열대야가 12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내일 아침 기온은 서울이 29도, 광주 27도로 오늘 밤에도 뜨거운 열기가 쉽게 식지 않겠습니다.

한낮에는 서울 38도, 광주가 37도로 불볕 더위를 보이겠습니다.

휴가철인 요즘 남해안이나 제주도 해수욕장 피서객들은 높은 파도를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서 너울성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겠습니다.

내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겠습니다.

아침 기온은 23도에서 29도까지 오르겠습니다.

한낮 기온은 강릉 35도, 대구 38도 등 내일도 35도를 웃도는 더위가 예상됩니다.

물결은 제주 해상에서 최고 5미터까지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당분간은 폭염을 식혀줄 비 소식이 없어 극한 폭염이 계속되겠습니다. 건강 관리에 유의하셔야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