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비리 폭로 교사는 성추행범”…동료교사 학생 사칭 ‘음해’
입력 2018.08.02 (21:28) 수정 2018.08.02 (21: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KBS 뉴스9(지난 3월 2일) : "설립자 일가가 교비를 횡령하고 가족에게 일감을 몰아줘 10억 7천만 원을 부당 집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지난 3월 KBS 가 보도했던 서울 미술고 사학 비리는 이 학교 교사 정미현 씨의 폭로로 처음 드러났습니다.

교육청은 학교측에 설립자인 교장을 파면하라고 했지만 정작 파면된 건 내부고발자인 교사 정 씨였습니다.

교사 정 씨를 성추행범으로 몰았는데, 검찰과 교육부가 조사를 해보니 근거가 없는 걸로 결론났습니다.

결국 교육청 감사가 이뤄졌고 교장이 물러나면서 사건이 마무리되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내부 비리를 폭로한 교사 정 씨의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 미술고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교사가 남학생 무릎에 앉더니, 치마를 들추고, 여학생은 울음을 터뜨립니다.

서울미술고 동문회 SNS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성추행 교사로 묘사된 인물은 학교 비리를 폭로한 정미현 씨.

영상을 올린 사람은 학교 학생생활지도부장 A씨였습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이 보는 SNS에서 정 씨를 음해한 겁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정 씨가 학교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에는 "남학생들 엉덩이를 접촉했다"거나 엽기적인 행동으로 학생들을 추행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글쓴이는 스스로 정 교사의 반 학생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댓글을 쓴 사람도 학교 간부 A 씨였습니다.

[학생생활지도부장 A씨(음성변조) : "기억이 안 나고요. 내 아이디로 돼 있다면 딸 애가 (정미현) 선생님 있을 때 뵈었거든요. (따님이 쓰셨을 가능성이 있다는 거예요? 성인이 왜...) 일단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아요."]

A 씨는 딸 핑계까지 대며 부인했지만, 결국,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 : "압수수색해서 확인해 보니까 해당 아이디가 피고소인(생활지도부장 A씨)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학교 측의 개입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A 씨의 표현들은 학교 측이 정 교사를 성추행범으로 몰며 수차례 고발했던 내용과 일치합니다.

비리가 적발돼 교장 부부가 물러났는데도, 여전히 딸이 교감이고, 재단 이사들도 그대로다 보니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서중희/변호사(정미현 교사 법률대리인) : "학교 측에서는 사람들 동원해서 이 사람이 계속 성추행범이라고 몰아가기 좋은 소재는 되겠지만, 법률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비리 폭로로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았던 정미현 씨는 최근 입원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 [앵커&리포트] “비리 폭로 교사는 성추행범”…동료교사 학생 사칭 ‘음해’
    • 입력 2018-08-02 21:30:24
    • 수정2018-08-02 21:35:13
    뉴스 9
[앵커]

[KBS 뉴스9(지난 3월 2일) : "설립자 일가가 교비를 횡령하고 가족에게 일감을 몰아줘 10억 7천만 원을 부당 집행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지난 3월 KBS 가 보도했던 서울 미술고 사학 비리는 이 학교 교사 정미현 씨의 폭로로 처음 드러났습니다.

교육청은 학교측에 설립자인 교장을 파면하라고 했지만 정작 파면된 건 내부고발자인 교사 정 씨였습니다.

교사 정 씨를 성추행범으로 몰았는데, 검찰과 교육부가 조사를 해보니 근거가 없는 걸로 결론났습니다.

결국 교육청 감사가 이뤄졌고 교장이 물러나면서 사건이 마무리되는 듯 했습니다.

그러나 내부 비리를 폭로한 교사 정 씨의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아직도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 미술고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

김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교사가 남학생 무릎에 앉더니, 치마를 들추고, 여학생은 울음을 터뜨립니다.

서울미술고 동문회 SNS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성추행 교사로 묘사된 인물은 학교 비리를 폭로한 정미현 씨.

영상을 올린 사람은 학교 학생생활지도부장 A씨였습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들이 보는 SNS에서 정 씨를 음해한 겁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정 씨가 학교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에는 "남학생들 엉덩이를 접촉했다"거나 엽기적인 행동으로 학생들을 추행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글쓴이는 스스로 정 교사의 반 학생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댓글을 쓴 사람도 학교 간부 A 씨였습니다.

[학생생활지도부장 A씨(음성변조) : "기억이 안 나고요. 내 아이디로 돼 있다면 딸 애가 (정미현) 선생님 있을 때 뵈었거든요. (따님이 쓰셨을 가능성이 있다는 거예요? 성인이 왜...) 일단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아요."]

A 씨는 딸 핑계까지 대며 부인했지만, 결국,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 경찰관 : "압수수색해서 확인해 보니까 해당 아이디가 피고소인(생활지도부장 A씨)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학교 측의 개입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A 씨의 표현들은 학교 측이 정 교사를 성추행범으로 몰며 수차례 고발했던 내용과 일치합니다.

비리가 적발돼 교장 부부가 물러났는데도, 여전히 딸이 교감이고, 재단 이사들도 그대로다 보니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서중희/변호사(정미현 교사 법률대리인) : "학교 측에서는 사람들 동원해서 이 사람이 계속 성추행범이라고 몰아가기 좋은 소재는 되겠지만, 법률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비리 폭로로 공익신고자로 인정받았던 정미현 씨는 최근 입원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김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