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美국무부 “북미, 추가협상에 잰걸음…기대해도 된다”
입력 2018.08.13 (09:31) 수정 2018.08.13 (09:41) 정치
미국 국무부는 "북미가 추가협상을 위해 신속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기대해도 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현재 긍정적 변화를 위한 움직임에 탄력이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이 관계자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 9일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을 만나 핵 지식을 보존하겠다고 한 주장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근 필리핀 등 일부 국가들이 한때 소원했던 북한과의 관계를 복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북한과의 대화가 대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나 미국의 제재를 대체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들에 북한을 압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행동을 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북한의 약속들은 좋지만, 투명하고 검증 가능한 행동만이 앞으로 나아갈 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美국무부 “북미, 추가협상에 잰걸음…기대해도 된다”
    • 입력 2018-08-13 09:31:11
    • 수정2018-08-13 09:41:10
    정치
미국 국무부는 "북미가 추가협상을 위해 신속하게 움직일 것이라고 기대해도 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현재 긍정적 변화를 위한 움직임에 탄력이 붙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이 관계자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 9일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을 만나 핵 지식을 보존하겠다고 한 주장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근 필리핀 등 일부 국가들이 한때 소원했던 북한과의 관계를 복원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북한과의 대화가 대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나 미국의 제재를 대체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들에 북한을 압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행동을 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북한의 약속들은 좋지만, 투명하고 검증 가능한 행동만이 앞으로 나아갈 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