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오찬 회동
입력 2018.08.13 (14:00) 수정 2018.08.13 (15:1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입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오늘(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국회와 협치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 회동을 추진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 수석은 8월 임시 국회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생경제 현안과 법안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초당적 협력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 사령탑과 만나는 것은 지난해 5월 이후 15개월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여야 5당 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한 바 있으며, 4월에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당시 대표와 단독 회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5당 원내대표 청와대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그리고 정의당 윤소하 직무대행이 각각 초청받았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 자리에서 하반기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관련 법안, 소상공인 대책 등 시급히 처리해야 할 법안들을 최대한 빨리 통과시켜 달라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개헌이나 선거제도 개혁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정착 논의와 관련해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의 비준도 요청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 관계자는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국회비준 얘기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는 청와대에서는 일관되게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요청했는데,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서 서로 정치적 대립이 많아 진행이 잘되지 않았다며 이번에 어떻게 합의가 될지 모르지만, 청와대에서는 이를 공론화하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16일 오찬 회동 결과 합의점이 나올 경우 각 당 대변인들이 공동으로 발표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러나 이번 회동에서 문재인 정부 2기의 '협치내각' 구상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 얘기는 나오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협치내각에 대한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 내각을 두고 흥정을 하거나 하는 것은 청와대나 야당 모두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 文 대통령,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오찬 회동
    • 입력 2018-08-13 14:00:23
    • 수정2018-08-13 15:11:4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6일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입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오늘(13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국회와 협치를 보다 강화하기 위해 회동을 추진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 수석은 8월 임시 국회와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민생경제 현안과 법안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초당적 협력방안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 사령탑과 만나는 것은 지난해 5월 이후 15개월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여야 5당 대표들과 오찬 회동을 한 바 있으며, 4월에는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당시 대표와 단독 회동을 하기도 했습니다.

5당 원내대표 청와대 회동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그리고 정의당 윤소하 직무대행이 각각 초청받았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 회동 자리에서 하반기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관련 법안, 소상공인 대책 등 시급히 처리해야 할 법안들을 최대한 빨리 통과시켜 달라고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개헌이나 선거제도 개혁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정착 논의와 관련해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한 국회의 비준도 요청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이 관계자는 초당적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국회비준 얘기도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는 청와대에서는 일관되게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요청했는데,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서 서로 정치적 대립이 많아 진행이 잘되지 않았다며 이번에 어떻게 합의가 될지 모르지만, 청와대에서는 이를 공론화하고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16일 오찬 회동 결과 합의점이 나올 경우 각 당 대변인들이 공동으로 발표하자고 제안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그러나 이번 회동에서 문재인 정부 2기의 '협치내각' 구상이 논의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그 얘기는 나오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협치내각에 대한 논의가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 내각을 두고 흥정을 하거나 하는 것은 청와대나 야당 모두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