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나도 당했다”…‘미투’ 파문 확산
안희정 ‘무죄’…피해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입력 2018.08.14 (13:25) 수정 2018.08.14 (13:34) 사회
'비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가운데, 피해자 김지은 씨가 "권력형 성폭력이 심판받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오늘 오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죄 판결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 씨는 입장문을 통해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할 때, 결과는 이미 예견돼 있을지도 모른다"며, "부당한 결과에 주저앉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의해 정당하게 심판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 측 정혜선 변호사 역시 "(판결을 보면) 성적 자기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는 성인 여성이라면 모두 피해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피해로부터 구제받을 권리가 없다면 법이 뭐하러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기자회견에 나선 여성학자 권김현영 씨는 "재판 과정 전체가 위력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사회 구조에서 권력이 행사되는 방식에 대해서 재판부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오늘 성폭력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안희정 ‘무죄’…피해자 김지은 “끝까지 싸우겠다”
    • 입력 2018-08-14 13:25:55
    • 수정2018-08-14 13:34:48
    사회
'비서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가운데, 피해자 김지은 씨가 "권력형 성폭력이 심판받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습니다.

안희정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오늘 오전 서울서부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죄 판결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 씨는 입장문을 통해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할 때, 결과는 이미 예견돼 있을지도 모른다"며, "부당한 결과에 주저앉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의해 정당하게 심판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 측 정혜선 변호사 역시 "(판결을 보면) 성적 자기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는 성인 여성이라면 모두 피해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이라며, "피해로부터 구제받을 권리가 없다면 법이 뭐하러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기자회견에 나선 여성학자 권김현영 씨는 "재판 과정 전체가 위력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사회 구조에서 권력이 행사되는 방식에 대해서 재판부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오늘 성폭력 등의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