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부 최고 120mm 비, 동해안 폭염 꺾여
입력 2018.08.16 (00:01) IT·과학
18호 태풍의 영향으로 오늘 남부지방은 흐리고 비가 오겠습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지역도 낮까지 비가 오겠습니다.

예상 강우량은 제주도와 영남 해안, 지리산 부근에 30에서 최고 120mm 이상, 전남 남해안과 영남 내륙, 강원 영동지역에 20에서 60mm 가량입니다.

중부지방은 오늘 구름만 많이 끼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오늘 아침기온은 서울 27도 등 열대야가 이어지겠습니다.

낮 기온은 대전 35도, 서울과 광주 34도, 대구 33도로 어제보다 조금 내려가겠고 특히 동해안지역은 강릉 27도 등 폭염이 꺾이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와 동해상, 서해 먼바다에서 2에서 최고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또, 만조 때 바닷물 수위가 평소보다 높은 가운데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너울까지 예상돼 제주도와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 남부 최고 120mm 비, 동해안 폭염 꺾여
    • 입력 2018-08-16 00:01:22
    IT·과학
18호 태풍의 영향으로 오늘 남부지방은 흐리고 비가 오겠습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지역도 낮까지 비가 오겠습니다.

예상 강우량은 제주도와 영남 해안, 지리산 부근에 30에서 최고 120mm 이상, 전남 남해안과 영남 내륙, 강원 영동지역에 20에서 60mm 가량입니다.

중부지방은 오늘 구름만 많이 끼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오늘 아침기온은 서울 27도 등 열대야가 이어지겠습니다.

낮 기온은 대전 35도, 서울과 광주 34도, 대구 33도로 어제보다 조금 내려가겠고 특히 동해안지역은 강릉 27도 등 폭염이 꺾이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와 동해상, 서해 먼바다에서 2에서 최고 4미터로 높게 일겠습니다.

또, 만조 때 바닷물 수위가 평소보다 높은 가운데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너울까지 예상돼 제주도와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