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경축사 코드는? ‘평화=경제’ 그리고 ‘여성’
입력 2018.08.16 (06:27) 수정 2018.08.16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핵심 메시지는 평화가 곧 경제라는 말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북미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북 경협, 특히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제안이 한반도 평화의 새 모멘텀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를 21차례, '경제'를 19차례 언급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안보를 넘어 경제적 이익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평화 경제, 경제 공동체의 꿈을 실현시킬 때 우리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습니다."]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은 한반도 평화의 경제적 효과를 주변 국가로 확장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도로와 철도로 연결될 수 있는 남북한과 중국, 러시아, 몽골 뿐 아니라 일본과 미국까지 동북아 당사국 전체를 아울렀습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남북 도로·철도 연결의 경제적 효과를 94조 2천억 원으로 추산했는데, 동북아 전체가 연결될 경우 효과는 더욱 커질 수 있습니다.

이는 북미 대화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도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협력은 북한이 가장 바라는 것"이라며, "미국도 철도공동체에 투자 형식으로 참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축사의 또 다른 핵심 메시지는 7차례 언급된 '여성'이었습니다.

최근 남녀간의 사회적 갈등을 의식한 듯 여성 독립운동의 역사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여성과 남성, 역할을 떠나 어떤 차별도 없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발굴해낼 것입니다."]

이번 광복절 경축식은 사상 처음으로 용산에서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용산이 일본의 군사기지였으며 한미 동맹이 시작된 곳이자, 생태자연공원으로 조성될 곳이라며, 아픈 역사와 평화 그리고 아름다운 미래가 함께 담겨있는 곳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문 대통령 경축사 코드는? ‘평화=경제’ 그리고 ‘여성’
    • 입력 2018-08-16 06:28:27
    • 수정2018-08-16 06:37:38
    뉴스광장 1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핵심 메시지는 평화가 곧 경제라는 말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북미 대화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남북 경협, 특히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제안이 한반도 평화의 새 모멘텀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화'를 21차례, '경제'를 19차례 언급했습니다.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안보를 넘어 경제적 이익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평화 경제, 경제 공동체의 꿈을 실현시킬 때 우리 경제는 새롭게 도약할 수 있습니다."]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은 한반도 평화의 경제적 효과를 주변 국가로 확장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도로와 철도로 연결될 수 있는 남북한과 중국, 러시아, 몽골 뿐 아니라 일본과 미국까지 동북아 당사국 전체를 아울렀습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남북 도로·철도 연결의 경제적 효과를 94조 2천억 원으로 추산했는데, 동북아 전체가 연결될 경우 효과는 더욱 커질 수 있습니다.

이는 북미 대화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도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경제협력은 북한이 가장 바라는 것"이라며, "미국도 철도공동체에 투자 형식으로 참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축사의 또 다른 핵심 메시지는 7차례 언급된 '여성'이었습니다.

최근 남녀간의 사회적 갈등을 의식한 듯 여성 독립운동의 역사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여성과 남성, 역할을 떠나 어떤 차별도 없이 독립운동의 역사를 발굴해낼 것입니다."]

이번 광복절 경축식은 사상 처음으로 용산에서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용산이 일본의 군사기지였으며 한미 동맹이 시작된 곳이자, 생태자연공원으로 조성될 곳이라며, 아픈 역사와 평화 그리고 아름다운 미래가 함께 담겨있는 곳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