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악관 “美 목사 석방돼도 對터키 관세 철회 없어”
입력 2018.08.16 (06:58) 수정 2018.08.16 (07:03) 국제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간 15일 터키가 구금 중인 미국인 목사를 석방하더라도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철회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키가 미국산 제품에 고율의 보복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터키는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부당하게 다루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철강·알루미늄에 부과되는 관세는 브런슨 목사의 석방으로 인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국 외교 갈등을 촉발한 브런슨 목사는 2016년 터키 쿠데타를 지원한 혐의로 1년 9개월째 구금돼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그의 석방을 요구하며 터키산 철강·알루미늄 관세를 2배로 인상했고, 터키 역시 이에 맞서 미국산 자동차(120%), 주류(140%), 잎담배(60%)에 대한 관세를 큰 폭으로 올렸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이 터키에 관세를 부과한 것은 "국가안보 차원의 조치"라고 주장하며, 터키의 '맞불' 관세 부과는 "유감스럽고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미국의 제재 이후 터키 리라화 가치 폭락 등 터키 경제가 휘청거리는 것에 대해 "터키의 경제 문제는 장기적인 추세의 일부"라며 "미국이 취한 조치의 결과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백악관 “美 목사 석방돼도 對터키 관세 철회 없어”
    • 입력 2018-08-16 06:58:25
    • 수정2018-08-16 07:03:40
    국제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간 15일 터키가 구금 중인 미국인 목사를 석방하더라도 터키산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철회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터키가 미국산 제품에 고율의 보복관세를 부과한 것에 대해서는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터키는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부당하게 다루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철강·알루미늄에 부과되는 관세는 브런슨 목사의 석방으로 인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국 외교 갈등을 촉발한 브런슨 목사는 2016년 터키 쿠데타를 지원한 혐의로 1년 9개월째 구금돼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일 그의 석방을 요구하며 터키산 철강·알루미늄 관세를 2배로 인상했고, 터키 역시 이에 맞서 미국산 자동차(120%), 주류(140%), 잎담배(60%)에 대한 관세를 큰 폭으로 올렸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미국이 터키에 관세를 부과한 것은 "국가안보 차원의 조치"라고 주장하며, 터키의 '맞불' 관세 부과는 "유감스럽고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미국의 제재 이후 터키 리라화 가치 폭락 등 터키 경제가 휘청거리는 것에 대해 "터키의 경제 문제는 장기적인 추세의 일부"라며 "미국이 취한 조치의 결과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