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광복절에 일본 꺾고 U-18 세계여자핸드볼 8강 진출
입력 2018.08.16 (07:41) 수정 2018.08.16 (07:43)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현지 날짜로 광복절에 일본을 물리치고 세계선수권 8강에 진출했다.

오성옥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15일(현지시간) 폴란드 키엘체에서 열린 제7회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 9일째 일본과 16강전에서 36-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6일 유럽의 강호 독일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조별리그를 5전 전승으로 통과한 한국은 박소연(삼척여고)이 혼자 10골을 넣고 김수민(황지정산고)과 오예닮(인천비즈니스고)이 나란히 6골씩 추가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1회 대회인 2006년 준우승한 것이 최고 성적이고 지난 대회인 2016년에도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8강은 한국-독일, 헝가리-스페인, 네덜란드-스웨덴, 러시아-덴마크의 대결로 압축됐다.

16강전까지 6전 전승을 거둔 나라는 한국과 헝가리, 러시아 등 3개국이고 8강에 오른 비유럽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 15일 전적

▲ 16강전

한국 36(20-15 16-15)30 일본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국, 광복절에 일본 꺾고 U-18 세계여자핸드볼 8강 진출
    • 입력 2018-08-16 07:41:26
    • 수정2018-08-16 07:43:23
    연합뉴스
한국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현지 날짜로 광복절에 일본을 물리치고 세계선수권 8강에 진출했다.

오성옥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15일(현지시간) 폴란드 키엘체에서 열린 제7회 18세 이하 여자핸드볼 세계선수권대회 9일째 일본과 16강전에서 36-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6일 유럽의 강호 독일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붙게 됐다.

조별리그를 5전 전승으로 통과한 한국은 박소연(삼척여고)이 혼자 10골을 넣고 김수민(황지정산고)과 오예닮(인천비즈니스고)이 나란히 6골씩 추가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1회 대회인 2006년 준우승한 것이 최고 성적이고 지난 대회인 2016년에도 3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8강은 한국-독일, 헝가리-스페인, 네덜란드-스웨덴, 러시아-덴마크의 대결로 압축됐다.

16강전까지 6전 전승을 거둔 나라는 한국과 헝가리, 러시아 등 3개국이고 8강에 오른 비유럽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 15일 전적

▲ 16강전

한국 36(20-15 16-15)30 일본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