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화 촉진 동력”…광복절 경축사 코드는?
입력 2018.08.16 (08:07) 수정 2018.08.16 (08: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자]

지금부터는 어제 나온 광복 73주년 경축사의 내용과 그 의미를 자세히 분석해 드리겠습니다.

이번 경축사는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거죠.

남북관계, 대외정책의 방향성을 읽을 수 있어서, 이걸 보는 게 중요합니다.

이번 광복절 경축사 내용에서 먼저 눈여겨 보셔야 할 건요.

"평화가 경제" 라고 강조한 점입니다.

경축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 된 말 역시, '평화'였구요. 그 거랑 비슷하게, '경제'도 19번 언급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기나 강원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는 것 같은 경제협력 방안도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경제적 효과를 수치로 제시하기도 했는데요,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 "국책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30년 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최소한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합니다."]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와 도로 연결은 올해 착공하는 게 목표라고 처음으로 시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눈여겨 보셔야 할 건, 남북 철도 연결과 동시에 동북아시아 6개국에 미국도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점입니다.

이 구상의 핵심은 남한, 북한, 중국과 러시아, 또 몽골 뿐만 아니라, 바다 건너 일본과 미국까지 참여를 시키겠다는 건데요.

EU의 초기 협력 모델인 유럽 석탄철강공동체랑 비슷한 겁니다.

유럽 여러 나라들이 '유럽연합' 체제로 발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던 거죠.

자, 이번 경축사에서 비교적 새로운 내용들은 이정도로 볼 수가 있는데요,

지금부터가 중요합니다.

이 구상들에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들어보실까요?

[문재인 대통령 :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이런 구상이 실현 되려면, 그 전제는 북한의 비핵화 라는 겁니다.

이런 구상을 제시한 시기도 중요한데요.

다음달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잖아요,

이거 앞두고 북한과 미국 양쪽에 보낸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어느정도의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을 맞바꿀 수 있을지, 물밑 논의는 이어지고 있지만, 북미간 협상이 지금 딱히 속도를 못 내고 있는 상황이잖아요.

이런 상황에서 북한에게는 비핵화 조치 이행을 미국한테는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좀 더 속도감 있게 하라는 주문을 한 겁니다.

북미간 협상에 진척이더디면, 북미, 남북관계도 선순환 되기 힘드니까요.

또, 철도 연결은 북한이 지난 4.27 정상회담에서도 가장 관심 보인 분야 중 하나죠.

남북 관계가 잘 돼야 비핵화 진전에도 도움이 된단 메시지 던진 겁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평양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 협정으로 가는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친절한 뉴스였습니다.
  •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화 촉진 동력”…광복절 경축사 코드는?
    • 입력 2018-08-16 08:11:07
    • 수정2018-08-16 08:16:32
    아침뉴스타임
[기자]

지금부터는 어제 나온 광복 73주년 경축사의 내용과 그 의미를 자세히 분석해 드리겠습니다.

이번 경축사는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거죠.

남북관계, 대외정책의 방향성을 읽을 수 있어서, 이걸 보는 게 중요합니다.

이번 광복절 경축사 내용에서 먼저 눈여겨 보셔야 할 건요.

"평화가 경제" 라고 강조한 점입니다.

경축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 된 말 역시, '평화'였구요. 그 거랑 비슷하게, '경제'도 19번 언급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기나 강원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하는 것 같은 경제협력 방안도 구체적으로 제시했습니다.

경제적 효과를 수치로 제시하기도 했는데요,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 "국책기관의 연구에 따르면, 향후 30년 간 남북 경협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최소한 170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합니다."]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와 도로 연결은 올해 착공하는 게 목표라고 처음으로 시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또 눈여겨 보셔야 할 건, 남북 철도 연결과 동시에 동북아시아 6개국에 미국도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 점입니다.

이 구상의 핵심은 남한, 북한, 중국과 러시아, 또 몽골 뿐만 아니라, 바다 건너 일본과 미국까지 참여를 시키겠다는 건데요.

EU의 초기 협력 모델인 유럽 석탄철강공동체랑 비슷한 겁니다.

유럽 여러 나라들이 '유럽연합' 체제로 발전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던 거죠.

자, 이번 경축사에서 비교적 새로운 내용들은 이정도로 볼 수가 있는데요,

지금부터가 중요합니다.

이 구상들에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들어보실까요?

[문재인 대통령 :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어야 본격적인 경제협력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이런 구상이 실현 되려면, 그 전제는 북한의 비핵화 라는 겁니다.

이런 구상을 제시한 시기도 중요한데요.

다음달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잖아요,

이거 앞두고 북한과 미국 양쪽에 보낸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어느정도의 비핵화 조치와 종전선언을 맞바꿀 수 있을지, 물밑 논의는 이어지고 있지만, 북미간 협상이 지금 딱히 속도를 못 내고 있는 상황이잖아요.

이런 상황에서 북한에게는 비핵화 조치 이행을 미국한테는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좀 더 속도감 있게 하라는 주문을 한 겁니다.

북미간 협상에 진척이더디면, 북미, 남북관계도 선순환 되기 힘드니까요.

또, 철도 연결은 북한이 지난 4.27 정상회담에서도 가장 관심 보인 분야 중 하나죠.

남북 관계가 잘 돼야 비핵화 진전에도 도움이 된단 메시지 던진 겁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평양 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 협정으로 가는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친절한 뉴스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