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국무부 “한미, 대북 대응 조율위해 긴밀한 접촉 유지”
입력 2018.08.16 (09:18) 수정 2018.08.16 (09:21) 정치
미국 국무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논평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어제(15일)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를 제안하는 한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과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포괄적 조치를 촉구한 문 대통령이 축사에 대한 RFA의 논평요청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한국은 미국의 가까운 동맹국이자 친구 중 하나"라며 "우리의 파트너십은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에 대해 공유된 가치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는)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unified response)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 재무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구상이 미국의 대북 제재를 위반할 가능성과 관련해, "'재무부는 제재를 미리 알리거나 전망되는 행동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며 답변을 거부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美국무부 “한미, 대북 대응 조율위해 긴밀한 접촉 유지”
    • 입력 2018-08-16 09:18:34
    • 수정2018-08-16 09:21:15
    정치
미국 국무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와 관련해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논평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어제(15일)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를 제안하는 한편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과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포괄적 조치를 촉구한 문 대통령이 축사에 대한 RFA의 논평요청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애덤스 대변인은 "한국은 미국의 가까운 동맹국이자 친구 중 하나"라며 "우리의 파트너십은 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에 대해 공유된 가치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미는)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unified response)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미 재무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밝힌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구상이 미국의 대북 제재를 위반할 가능성과 관련해, "'재무부는 제재를 미리 알리거나 전망되는 행동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며 답변을 거부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