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노동신문 “남북관계 개선, 제재압박과 양립될 수 없어”
입력 2018.08.16 (09:21) 수정 2018.08.16 (09:28) 정치
북한이 남북 간 평화정착과 경제공동체 추진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 지 하루 만인 오늘(16일) "제재압박과 관계개선은 양립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외세와 공조하고 추종하여서는 남북관계를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게 전진시켜 나갈 수 없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다그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미국은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떠들어대면서 남한 당국은 물론 기업체, 민간단체들에까지 남북 사이의 협력과 교류에 나서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남과 북의 대화와 협력에 방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 문제는 결코 그 누구의 승인을 받아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러한 행위는 남북관계 개선의 길에 복잡성을 조성할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같은 북한의 입장은 연일 각종 매체를 동원해 남측의 대북제재 동참에 불만을 표출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 직후 다시 한 번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끕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한반도 문제의 주인 의식'을 강조하며 "남북 간에 더 깊은 신뢰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주도적 노력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北노동신문 “남북관계 개선, 제재압박과 양립될 수 없어”
    • 입력 2018-08-16 09:21:55
    • 수정2018-08-16 09:28:09
    정치
북한이 남북 간 평화정착과 경제공동체 추진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 지 하루 만인 오늘(16일) "제재압박과 관계개선은 양립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외세와 공조하고 추종하여서는 남북관계를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게 전진시켜 나갈 수 없고 판문점 선언의 이행을 다그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미국은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떠들어대면서 남한 당국은 물론 기업체, 민간단체들에까지 남북 사이의 협력과 교류에 나서지 못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남과 북의 대화와 협력에 방해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 문제는 결코 그 누구의 승인을 받아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그러한 행위는 남북관계 개선의 길에 복잡성을 조성할 뿐"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같은 북한의 입장은 연일 각종 매체를 동원해 남측의 대북제재 동참에 불만을 표출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나온 직후 다시 한 번 나온 것이어서 눈길을 끕니다. 문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한반도 문제의 주인 의식'을 강조하며 "남북 간에 더 깊은 신뢰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북미 간의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주도적 노력도 함께 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