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익위 “노래방 등 26개 업종, 폐업신고 불편 해소 필요”
입력 2018.08.16 (09:29) 수정 2018.08.16 (09:36) 정치
노래방과 PC방·자동차정비업체 등 26개 업종 사업자가 영업등록증을 분실한 상태에서 폐업신고를 할 때, 등록증 재발급 절차를 생략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늘(1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폐업신고 제출서류 간소화 방안'을 마련해 고용노동부 등 12개 부처에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에는 그동안 폐업신고를 하려면 등록증이 있어야 하는데, 분실한 상태라며 폐업신고를 하는 상황에서 굳이 재발급을 해야 하느냐는 민원이 반복해서 접수됐습니다.

현재, 자영업자들이 폐업신고를 할 때 음식점과 약국 등 일부 업종은 등록증을 잃어버렸더라도 폐업신고서에 분실 사유를 적으면 폐업신고를 받아주는 예외 규정이 있습니다.

하지만 직업소개·장례식장·소독업·결혼중개업·가축분뇨 처리업·의료기기판매업·동물판매업·자동차매매업 등 26개 업종의 폐업신고 절차는 근거 법령에 이 같은 예외규정이 없는 상황입니다.

권익위는 이에 따라 해당 26개 업종 근거 법령에도 예외 규정을 만들어 폐업신고서 서식에 '분실사유' 작성란을 마련하라고 해당 부처에 권고했습니다.

아울러 폐업신고 수수료를 폐지한 대다수 업종과 달리 관행적으로 불필요한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건설기계대여업과 석탄가공업 등 2개 업종의 폐업신고 수수료 역시 폐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 따르면 지자체에 신고된 영업 관련 폐업신고는 2015년 23만 건, 2016년 25만 건, 지난해 28만 건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권익위 “노래방 등 26개 업종, 폐업신고 불편 해소 필요”
    • 입력 2018-08-16 09:29:02
    • 수정2018-08-16 09:36:39
    정치
노래방과 PC방·자동차정비업체 등 26개 업종 사업자가 영업등록증을 분실한 상태에서 폐업신고를 할 때, 등록증 재발급 절차를 생략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오늘(1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폐업신고 제출서류 간소화 방안'을 마련해 고용노동부 등 12개 부처에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권익위에는 그동안 폐업신고를 하려면 등록증이 있어야 하는데, 분실한 상태라며 폐업신고를 하는 상황에서 굳이 재발급을 해야 하느냐는 민원이 반복해서 접수됐습니다.

현재, 자영업자들이 폐업신고를 할 때 음식점과 약국 등 일부 업종은 등록증을 잃어버렸더라도 폐업신고서에 분실 사유를 적으면 폐업신고를 받아주는 예외 규정이 있습니다.

하지만 직업소개·장례식장·소독업·결혼중개업·가축분뇨 처리업·의료기기판매업·동물판매업·자동차매매업 등 26개 업종의 폐업신고 절차는 근거 법령에 이 같은 예외규정이 없는 상황입니다.

권익위는 이에 따라 해당 26개 업종 근거 법령에도 예외 규정을 만들어 폐업신고서 서식에 '분실사유' 작성란을 마련하라고 해당 부처에 권고했습니다.

아울러 폐업신고 수수료를 폐지한 대다수 업종과 달리 관행적으로 불필요한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건설기계대여업과 석탄가공업 등 2개 업종의 폐업신고 수수료 역시 폐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 따르면 지자체에 신고된 영업 관련 폐업신고는 2015년 23만 건, 2016년 25만 건, 지난해 28만 건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