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김경수 지사 영장 청구 납득 안돼…특검 무리수”
입력 2018.08.16 (10:00) 수정 2018.08.16 (10:16)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이 댓글조작 공범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구속영장 청구 사안인지 납득할 수 없다"면서 "특검의 무리수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경수 지사가 그동안 특검 수사에 적극 협조해왔고, 사건 관련 자료를 특검이 모두 확보 중이어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전혀 없는 데다, 현직 도지사여서 도주의 우려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특검이 그동안 드루킹의 일방적 진술에만 의존해 수사를 진행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언론에 흘려 정치적 갈등을 키우는 데만 몰두했다"면서 "정치 브로커의 일방적인 진술을 검증해야 할 특검이 오히려 정치 특검을 자임하고 나섰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특검 수사의 무리수가 재판 과정에서 명백히 드러날 것"이라면서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에 대한 별건 수사 등 수사 범위를 넘어서는 월권행위 등 특검법 위반 행위에 대해 철저히 밝혀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홍익표 정책위 부의장도 "김경수 지사에 대한 영장 청구는 그야말로 정치 특검, 보여주기 특검, 자신들이 뭔가 했다라는 입증하기 위한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법원에서 현명하게 판단해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의장은 이어 "현직 도지사가 정상적 도정업무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은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 “김경수 지사 영장 청구 납득 안돼…특검 무리수”
    • 입력 2018-08-16 10:00:50
    • 수정2018-08-16 10:16:13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이 댓글조작 공범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대해 "구속영장 청구 사안인지 납득할 수 없다"면서 "특검의 무리수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김경수 지사가 그동안 특검 수사에 적극 협조해왔고, 사건 관련 자료를 특검이 모두 확보 중이어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전혀 없는 데다, 현직 도지사여서 도주의 우려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특검이 그동안 드루킹의 일방적 진술에만 의존해 수사를 진행하면서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언론에 흘려 정치적 갈등을 키우는 데만 몰두했다"면서 "정치 브로커의 일방적인 진술을 검증해야 할 특검이 오히려 정치 특검을 자임하고 나섰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특검 수사의 무리수가 재판 과정에서 명백히 드러날 것"이라면서 "송인배 청와대 비서관에 대한 별건 수사 등 수사 범위를 넘어서는 월권행위 등 특검법 위반 행위에 대해 철저히 밝혀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홍익표 정책위 부의장도 "김경수 지사에 대한 영장 청구는 그야말로 정치 특검, 보여주기 특검, 자신들이 뭔가 했다라는 입증하기 위한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법원에서 현명하게 판단해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의장은 이어 "현직 도지사가 정상적 도정업무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은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