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아베 ‘야스쿠니신사 공물료 납부’에 “침략의 역사 직시해야”
입력 2018.08.16 (10:01) 수정 2018.08.16 (10:26)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종전기념일(패전일)에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료를 납부한 데 대해 침략의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고 중국이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오늘(1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 문답을 통해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에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공물료를 납부하고 일부 의원이 야스쿠니신사에 집단 참배를 했다"며 "야스쿠니신사는 침략전쟁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A급 전범을 봉안한 곳"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잘못된 행위에 대해 결연히 반대를 표한다"면서 "중국은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직시하고, 가슴 깊이 반성하기를 원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 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패전일인 15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 취임 이후 6년 연속 공물료를 납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中, 아베 ‘야스쿠니신사 공물료 납부’에 “침략의 역사 직시해야”
    • 입력 2018-08-16 10:01:26
    • 수정2018-08-16 10:26:48
    국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종전기념일(패전일)에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료를 납부한 데 대해 침략의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고 중국이 강력히 비난했습니다.

오늘(1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기자 문답을 통해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에 대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루캉 대변인은 "아베 총리가 공물료를 납부하고 일부 의원이 야스쿠니신사에 집단 참배를 했다"며 "야스쿠니신사는 침략전쟁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A급 전범을 봉안한 곳"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잘못된 행위에 대해 결연히 반대를 표한다"면서 "중국은 일본이 침략의 역사를 직시하고, 가슴 깊이 반성하기를 원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실질적인 행동을 통해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 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패전일인 15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의 일종인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 대금을 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2년 12월 취임 이후 6년 연속 공물료를 납부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