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8개 전업 카드사 상반기 순익 9,600여억 원…지난해보다 31.9%↓
입력 2018.08.16 (12:24) 수정 2018.08.16 (12:2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상반기 카드업계 순이익이 1년 전보다 30% 이상 급감했습니다.

신한과 삼성, KB국민과 현대, 비씨와 하나, 우리와 롯데 등 8개 전업 카드사 공시를 보면,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모두 9천 6백여 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1.9%, 금액으로는 4천5백여 억 원이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세금 환급 등 일회성 요인으로 카드업계 이익이 전년 대비 35% 이상 급증한 것에 따른 기저효과와 함께, 가맹점 수수료율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 8개 전업 카드사 상반기 순익 9,600여억 원…지난해보다 31.9%↓
    • 입력 2018-08-16 12:25:50
    • 수정2018-08-16 12:27:16
    뉴스 12
올해 상반기 카드업계 순이익이 1년 전보다 30% 이상 급감했습니다.

신한과 삼성, KB국민과 현대, 비씨와 하나, 우리와 롯데 등 8개 전업 카드사 공시를 보면,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모두 9천 6백여 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31.9%, 금액으로는 4천5백여 억 원이 줄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세금 환급 등 일회성 요인으로 카드업계 이익이 전년 대비 35% 이상 급증한 것에 따른 기저효과와 함께, 가맹점 수수료율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