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정상화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해야”
입력 2018.08.16 (13:43) 수정 2018.08.16 (13:59) 경제
대한항공의 변화를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와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소하 정의당 의원 등은 오늘(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 정상화를 위한 5대 과제' 해결을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을 행사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최근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 및 횡령·배임·사기 등 각종 불·편법 행위로 대한항공의 기업가치가 심각하게 훼손돼 국민연금도 손실을 보고 있다"며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주주권 행사지침)에 따라 적극적으로 행동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5대 과제로 ▲ 총수 일가로부터 독립적인 이사가 과반이 되도록 이사회 구성 ▲ 종업원·소비자·항공전문가 대표의 이사회 포함 ▲ 한진칼에 부당하게 이전된 대한항공 상표권 회수 ▲ 총수 일가가 지배력을 갖는 회사를 통한 일감 몰아주기 근절 ▲ 배임 등 각종 범죄 혐의가 있는 조양호·조원태 부자 퇴진 등을 꼽았습니다.

국민연금은 3월 말 기준 대한항공 주식 12.45%를 보유한 제2대 주주입니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30일 투자기업에 주주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내용의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확정, 경영권 참여는 원칙적으로 배제하되 국민연금 기금운영위원회가 의결한 특별 사안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대한항공 정상화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해야”
    • 입력 2018-08-16 13:43:28
    • 수정2018-08-16 13:59:37
    경제
대한항공의 변화를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 행사를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와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소하 정의당 의원 등은 오늘(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 정상화를 위한 5대 과제' 해결을 위해 국민연금이 주주권을 행사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최근 총수 일가의 갑질 논란 및 횡령·배임·사기 등 각종 불·편법 행위로 대한항공의 기업가치가 심각하게 훼손돼 국민연금도 손실을 보고 있다"며 "대한항공의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주주권 행사지침)에 따라 적극적으로 행동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5대 과제로 ▲ 총수 일가로부터 독립적인 이사가 과반이 되도록 이사회 구성 ▲ 종업원·소비자·항공전문가 대표의 이사회 포함 ▲ 한진칼에 부당하게 이전된 대한항공 상표권 회수 ▲ 총수 일가가 지배력을 갖는 회사를 통한 일감 몰아주기 근절 ▲ 배임 등 각종 범죄 혐의가 있는 조양호·조원태 부자 퇴진 등을 꼽았습니다.

국민연금은 3월 말 기준 대한항공 주식 12.45%를 보유한 제2대 주주입니다.

국민연금은 지난달 30일 투자기업에 주주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하는 내용의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확정, 경영권 참여는 원칙적으로 배제하되 국민연금 기금운영위원회가 의결한 특별 사안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