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성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의제로 ‘탈원전 정책’ 요구”
입력 2018.08.16 (16:19) 수정 2018.08.16 (16:24)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는 11월 열릴 첫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공식 의제로 탈원전정책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회동 이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첫 공식 의제로 '탈원전 정책'을 다뤄달라고 요구했다"면서, "오늘 최종 합의문에 '탈원전 정책은 속도와 방향을 조절한다'는 내용이 채택되진 않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경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멀쩡한 원전 건설을 중단하고 사우디 원전을 수주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 것'이고, '대통령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는 길만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원전 사업을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있을 길'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북한산 석탄 의혹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마련이 진짜 국익이라는 입장을 전했다"면서, "민주당은 야당의 진상규명 요구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며 이대로 묻고 가자고 하는데 이것은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고,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북한산 석탄 문제와 드루킹 특검 문제에 대한 성의있는 답변을 내달라고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드루킹 특검 연장 부분에 대해선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성태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의제로 ‘탈원전 정책’ 요구”
    • 입력 2018-08-16 16:19:23
    • 수정2018-08-16 16:24:24
    정치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오는 11월 열릴 첫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공식 의제로 탈원전정책을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회동 이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첫 공식 의제로 '탈원전 정책'을 다뤄달라고 요구했다"면서, "오늘 최종 합의문에 '탈원전 정책은 속도와 방향을 조절한다'는 내용이 채택되진 않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경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멀쩡한 원전 건설을 중단하고 사우디 원전을 수주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 것'이고, '대통령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는 길만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원전 사업을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을 수 있을 길'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북한산 석탄 의혹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마련이 진짜 국익이라는 입장을 전했다"면서, "민주당은 야당의 진상규명 요구가 국익에 도움이 안 된다며 이대로 묻고 가자고 하는데 이것은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는 것이고,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북한산 석탄 문제와 드루킹 특검 문제에 대한 성의있는 답변을 내달라고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드루킹 특검 연장 부분에 대해선 아무런 대답이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