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괴’ 제작보고회…혜리에게 쏟아진 칭찬 릴레이
입력 2018.08.16 (16:52) K-STAR
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영화 '물괴'를 통해 첫 영화 연기에 도전했다.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물괴' 제작보고회에는 허종호 감독, 정태원 대표를 비롯해 배우 김명민, 김인권, 최우식과 혜리가 참석했다.

영화 ‘물괴’ 스틸컷 영화 ‘물괴’ 스틸컷

'물괴'는 조선시대 등장한 괴이한 생명체 물괴로부터 조선을 지키려는 이들의 혈투를 그린 영화로, 혜리는 극 중 김명민의 딸로 출연해 액션 연기를 펼쳤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혜리에 대한 미담이 쏟아져 나와 눈길을 끌었다.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예쁘다"

혜리는 먼저 김명민의 딸 역할을 맡은 소감에 대해 "처음엔 딸이 너무 크다고 선배님(김명민)이 싫어했는데, 촬영하면서 너무 잘 챙겨주시고, 예쁨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명민은 "(혜리가) 예쁜 건 다 아는 사실인데 마음 씀씀이도 예쁘고,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너무 예쁘다"며 혜리를 칭찬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처음에 대본 리딩하고 현장에서 봤는데 못 알아봤다"며 "보통 배우라면 자기 비주얼을 신경을 쓰는데 자기 역할에 딱 맞춰서 거지같이 하고 왔다. '선배님 저예요'라고 하는데 정말 못 알아봤다"고 설명했다.

정태원 대표 역시 "혜리 씨가 잠에 취해 몸을 긁으면서 나오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자다 나왔구나 생각했다"면서 "진짜 몸에 이가 있을 정도로 가려웠구나 했다. 배우라면 자기 얼굴을 신경 쓸 텐데 전혀 그런 모습이 없고, 상황에 맞추려고 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배려심에 감동했다"

김인권은 "혜리 씨한테 죄송한 게 있다. 실수했다"고 밝혔고, 이에 혜리는 놀란 눈으로 김인권을 쳐다봤다. 김인권은 "개울가에서 노는 장면이 있었다. 키로 물을 막 끼얹는 장면이었는데 물 때문에 키가 너무 무거워서 키를 놓쳤고, 키가 날아가면서 혜리 씨 이마에 맞았다. 마음이 덜컹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김인권은 이어 "그런데 오히려 혜리 씨가 괜찮다고 위로를 해줬다. 배려심과 마음에 감동했다"고 말했고, 이를 듣고 있던 김명민은 "저도 현장에 있었다. 얼굴에 맞았기 때문에 인권 씨가 정말 놀랐다"고 덧붙였다. 혜리는 "기억도 안 난다. 정말 사소한 일이었다"며 민망한 모습을 보였다.

"액션을 정말 잘해"

혜리는 tvN '응답하라 1988', SBS '딴따라', MBC '투깝스'를 통해 연기를 선보였지만, 액션 연기는 처음이다.

영화 ‘물괴’ 속 혜리영화 ‘물괴’ 속 혜리

최우식은 혜리의 액션 연기에 대해 "액션을 너무 잘했다. 그래서 칭찬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김명민도 "혜리가 활을 잘 다루더라. 소품이 아닌 진짜 활을 썼는데, 손이 부들부들 떨리는데도 몰입해서 해냈다"고 덧붙였다.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이 혜리의 칭찬을 이어가자 혜리는 "내가 미담을 만든 게 아니라 현장이 좋았다. 감사해 하면서 찍었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 ‘물괴’ 제작보고회…혜리에게 쏟아진 칭찬 릴레이
    • 입력 2018-08-16 16:52:09
    K-STAR
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영화 '물괴'를 통해 첫 영화 연기에 도전했다.

16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물괴' 제작보고회에는 허종호 감독, 정태원 대표를 비롯해 배우 김명민, 김인권, 최우식과 혜리가 참석했다.

영화 ‘물괴’ 스틸컷 영화 ‘물괴’ 스틸컷

'물괴'는 조선시대 등장한 괴이한 생명체 물괴로부터 조선을 지키려는 이들의 혈투를 그린 영화로, 혜리는 극 중 김명민의 딸로 출연해 액션 연기를 펼쳤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는 혜리에 대한 미담이 쏟아져 나와 눈길을 끌었다.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예쁘다"

혜리는 먼저 김명민의 딸 역할을 맡은 소감에 대해 "처음엔 딸이 너무 크다고 선배님(김명민)이 싫어했는데, 촬영하면서 너무 잘 챙겨주시고, 예쁨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게 찍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명민은 "(혜리가) 예쁜 건 다 아는 사실인데 마음 씀씀이도 예쁘고,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너무 예쁘다"며 혜리를 칭찬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처음에 대본 리딩하고 현장에서 봤는데 못 알아봤다"며 "보통 배우라면 자기 비주얼을 신경을 쓰는데 자기 역할에 딱 맞춰서 거지같이 하고 왔다. '선배님 저예요'라고 하는데 정말 못 알아봤다"고 설명했다.

정태원 대표 역시 "혜리 씨가 잠에 취해 몸을 긁으면서 나오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자다 나왔구나 생각했다"면서 "진짜 몸에 이가 있을 정도로 가려웠구나 했다. 배우라면 자기 얼굴을 신경 쓸 텐데 전혀 그런 모습이 없고, 상황에 맞추려고 한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배려심에 감동했다"

김인권은 "혜리 씨한테 죄송한 게 있다. 실수했다"고 밝혔고, 이에 혜리는 놀란 눈으로 김인권을 쳐다봤다. 김인권은 "개울가에서 노는 장면이 있었다. 키로 물을 막 끼얹는 장면이었는데 물 때문에 키가 너무 무거워서 키를 놓쳤고, 키가 날아가면서 혜리 씨 이마에 맞았다. 마음이 덜컹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김인권은 이어 "그런데 오히려 혜리 씨가 괜찮다고 위로를 해줬다. 배려심과 마음에 감동했다"고 말했고, 이를 듣고 있던 김명민은 "저도 현장에 있었다. 얼굴에 맞았기 때문에 인권 씨가 정말 놀랐다"고 덧붙였다. 혜리는 "기억도 안 난다. 정말 사소한 일이었다"며 민망한 모습을 보였다.

"액션을 정말 잘해"

혜리는 tvN '응답하라 1988', SBS '딴따라', MBC '투깝스'를 통해 연기를 선보였지만, 액션 연기는 처음이다.

영화 ‘물괴’ 속 혜리영화 ‘물괴’ 속 혜리

최우식은 혜리의 액션 연기에 대해 "액션을 너무 잘했다. 그래서 칭찬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김명민도 "혜리가 활을 잘 다루더라. 소품이 아닌 진짜 활을 썼는데, 손이 부들부들 떨리는데도 몰입해서 해냈다"고 덧붙였다.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이 혜리의 칭찬을 이어가자 혜리는 "내가 미담을 만든 게 아니라 현장이 좋았다. 감사해 하면서 찍었다"며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K스타 강이향 kbs.2fragrance@kbs.co.kr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