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리비아 파견’ 백주현 前 대사 “피랍 한국인 건강·동선 파악”
입력 2018.08.16 (17:43) 수정 2018.08.16 (17:48) 정치
리비아에서 발생한 한국인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특사 자격으로 현지를 다녀온 백주현 전 카자흐스탄 대사는 리비아 당국으로부터 피랍 당사자의 건강상태와 동선도 파악하고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백 전 대사는 오늘(1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리비아 당국이 피랍자가) 건강하다는 것을 저에게 설명했고, 동선도 파악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건강상태 등 판단 근거에 대해 "비디오에 (피랍자가) 나온 것이 있고 (납치한) 단체가 언급한 내용이 있다"며 "리비아 정부에서 자기 나름의 다른 경로를 통해 간접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사건은 납치 단체가 자신을 누구인지 밝히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어 다른 사건과 다르다"며 아직 납치세력이 구체적으로 특정되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납치 목적에 대해 "지금까지 상황을 보면 IS, 알카에다 등과는 전혀 다르게 접근하고 있다"며 "확실한 정치적인 목적을 가진 테러리스트 단체는 아닌 것으로 리비아 정부도, 우리도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아직 납치 세력으로부터 특정한 요구도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전 대사는 "리비아 정부로부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조만간 (상황이) 풀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정부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하사와나의 대수로 사업장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된 한국인의 조속하고 안전한 석방을 위해 외교장관 특사 자격으로 지난 10일 리비아를 방문, 현지 고위 인사와 업무 협의 등을 한 뒤 귀국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리비아 파견’ 백주현 前 대사 “피랍 한국인 건강·동선 파악”
    • 입력 2018-08-16 17:43:53
    • 수정2018-08-16 17:48:57
    정치
리비아에서 발생한 한국인 피랍사건 해결을 위해 특사 자격으로 현지를 다녀온 백주현 전 카자흐스탄 대사는 리비아 당국으로부터 피랍 당사자의 건강상태와 동선도 파악하고 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백 전 대사는 오늘(1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리비아 당국이 피랍자가) 건강하다는 것을 저에게 설명했고, 동선도 파악하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건강상태 등 판단 근거에 대해 "비디오에 (피랍자가) 나온 것이 있고 (납치한) 단체가 언급한 내용이 있다"며 "리비아 정부에서 자기 나름의 다른 경로를 통해 간접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사건은 납치 단체가 자신을 누구인지 밝히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어 다른 사건과 다르다"며 아직 납치세력이 구체적으로 특정되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납치 목적에 대해 "지금까지 상황을 보면 IS, 알카에다 등과는 전혀 다르게 접근하고 있다"며 "확실한 정치적인 목적을 가진 테러리스트 단체는 아닌 것으로 리비아 정부도, 우리도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아직 납치 세력으로부터 특정한 요구도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전 대사는 "리비아 정부로부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조만간 (상황이) 풀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정부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지난달 6일 리비아 서부 하사와나의 대수로 사업장에서 무장세력에 납치된 한국인의 조속하고 안전한 석방을 위해 외교장관 특사 자격으로 지난 10일 리비아를 방문, 현지 고위 인사와 업무 협의 등을 한 뒤 귀국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