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개혁 2.0 “불필요 철책 철거…제초·제설 등 민간 위탁”
입력 2018.08.16 (19:04) 수정 2018.08.16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방부가 올해부터 불필요한 해안 철책을 순차적으로 철거합니다.

또 장병들이 전투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제초나 청소 등의 작업을 민간 인력에 위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가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오는 2020년까지 해안가와 강변에 설치된 경계용 철책을 철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전체 300km 길이의 철책 가운데 절반이 넘는 170km 구간을 철거할 계획이라며, 지자체와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철거 구간 가운데 80% 정도에는 감시 장비를 추가로 보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오는 10월 심의위원회를 열고 민통선 일대 군사 보호구역을 재검토해 일부 구역은 규제를 완화하거나 아예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또 군이 그동안 무단으로 점유한 토지를 조사해 소유주에게 보상을 제공하고 장기간 방치된 군 유휴시설도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병사들이 전투준비와 무관하게 수행해 온 제초나 청소 업무를 민간에 넘기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국방부는 병사들이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생활관 이외의 청소 작업과 제초작업에 민간 인력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겨울철 제설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제설차 등을 추가로 도입하고, 교통 사정이 열악한 전방 GOP 지역에는 보다 나은 제설장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기재부와 관련 예산을 협의하고 있다며 내년 전방 군 부대를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민간 위탁을 전군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국방개혁 2.0 “불필요 철책 철거…제초·제설 등 민간 위탁”
    • 입력 2018-08-16 19:05:13
    • 수정2018-08-16 19:45:03
    뉴스 7
[앵커]

국방부가 올해부터 불필요한 해안 철책을 순차적으로 철거합니다.

또 장병들이 전투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제초나 청소 등의 작업을 민간 인력에 위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방부가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오는 2020년까지 해안가와 강변에 설치된 경계용 철책을 철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전체 300km 길이의 철책 가운데 절반이 넘는 170km 구간을 철거할 계획이라며, 지자체와 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철거 구간 가운데 80% 정도에는 감시 장비를 추가로 보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오는 10월 심의위원회를 열고 민통선 일대 군사 보호구역을 재검토해 일부 구역은 규제를 완화하거나 아예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또 군이 그동안 무단으로 점유한 토지를 조사해 소유주에게 보상을 제공하고 장기간 방치된 군 유휴시설도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그동안 병사들이 전투준비와 무관하게 수행해 온 제초나 청소 업무를 민간에 넘기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국방부는 병사들이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생활관 이외의 청소 작업과 제초작업에 민간 인력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또 겨울철 제설작업을 지원하기 위해 제설차 등을 추가로 도입하고, 교통 사정이 열악한 전방 GOP 지역에는 보다 나은 제설장비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를 위해 기재부와 관련 예산을 협의하고 있다며 내년 전방 군 부대를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민간 위탁을 전군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