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국립공원의 경고
입력 2018.08.16 (20:48) 수정 2018.08.16 (20:54)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알래스카 국립공원 관계자가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지날 때 주의해야 한다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한 관광객이 저지른 '무모한 행동'! 따라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는데요. 보실까요?

[리포트]

대여섯 마리 야생 곰이 강에서 물고기를 사냥 중인데요.

한 관광객이 제한구역 표시를 무시하고 강으로 들어갑니다.

그러더니 곰 사진을 찍고요. 셀카도 남기는 관광객! "좀더 가까이 가볼까?" 접근하더니, 곰을 향해 물고기를 몰아주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카트마이국립공원에 설치된 실시간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는데요.

곰이 기습공격이라도 한다면 대책 없이 봉변당할 수 있었겠죠.

이런 위험천만한 행동은 야생곰은 물론 관광객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국립공원 측은 강조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국립공원의 경고
    • 입력 2018-08-16 20:49:18
    • 수정2018-08-16 20:54:48
    글로벌24
[앵커]

알래스카 국립공원 관계자가 야생동물 보호구역을 지날 때 주의해야 한다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한 관광객이 저지른 '무모한 행동'! 따라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는데요. 보실까요?

[리포트]

대여섯 마리 야생 곰이 강에서 물고기를 사냥 중인데요.

한 관광객이 제한구역 표시를 무시하고 강으로 들어갑니다.

그러더니 곰 사진을 찍고요. 셀카도 남기는 관광객! "좀더 가까이 가볼까?" 접근하더니, 곰을 향해 물고기를 몰아주기도 합니다.

알래스카 카트마이국립공원에 설치된 실시간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는데요.

곰이 기습공격이라도 한다면 대책 없이 봉변당할 수 있었겠죠.

이런 위험천만한 행동은 야생곰은 물론 관광객의 안전을 위협한다고 국립공원 측은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