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터키·이란 3국 정상, 내달 초 회동 검토”
입력 2018.08.16 (21:24) 국제
러시아·터키·이란 등 3국 정상이 다음 달 초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해 회동한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9월 초에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외교 채널을 통해 3국 대통령의 일정이 최종 조율되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터키 대통령실도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한 3국 정상회담이 9월 첫째 주에 이란 테헤란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등은 앞서 지난 4월에도 터키 앙카라에서 회동해 시리아 휴전 유지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 “러·터키·이란 3국 정상, 내달 초 회동 검토”
    • 입력 2018-08-16 21:24:32
    국제
러시아·터키·이란 등 3국 정상이 다음 달 초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해 회동한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9월 초에 3국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외교 채널을 통해 3국 대통령의 일정이 최종 조율되면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터키 대통령실도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한 3국 정상회담이 9월 첫째 주에 이란 테헤란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 등은 앞서 지난 4월에도 터키 앙카라에서 회동해 시리아 휴전 유지 문제 등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