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7월 주택건설 소폭 증가…착공 건수 0.9%↑
입력 2018.08.16 (22:43) 수정 2018.08.16 (22:45) 국제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다소 개선됐습니다.

미 상무부는 7월 주택착공 건수가 116만8천 건(연율 환산)으로 전월 대비 0.9% 증가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이는 전문가들의 눈높이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지만, 12%대 급감한 전월의 부진 상황에서는 벗어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단독주택 건설은 크게 늘었지만, 다세대주택 건설이 줄어들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습니다.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건수는 지난달 131만1천 건으로 전달 대비 1.5%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 7월 주택건설 소폭 증가…착공 건수 0.9%↑
    • 입력 2018-08-16 22:43:15
    • 수정2018-08-16 22:45:35
    국제
지난달 미국의 주택건설 경기가 다소 개선됐습니다.

미 상무부는 7월 주택착공 건수가 116만8천 건(연율 환산)으로 전월 대비 0.9% 증가했다고 16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이는 전문가들의 눈높이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지만, 12%대 급감한 전월의 부진 상황에서는 벗어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단독주택 건설은 크게 늘었지만, 다세대주택 건설이 줄어들었다고 상무부는 설명했습니다.건설 경기의 선행지표인 허가건수는 지난달 131만1천 건으로 전달 대비 1.5%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