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추월당해서”·“튕겨 나가서” 극적 생존
입력 2018.08.16 (23:34) 수정 2018.08.17 (00:0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탈리아 교량 붕괴 사고로 적어도 39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극적으로 생존한 이들의 증언이 속속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순식간에 잘려나가는 다리.

그 끝에 아슬아슬하게 멈춰 선 트럭.

운전자는 뒤차가 추월해가는 바람에 급정거를 했고 가까스로 추락을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드리스/목격자 : "앞 트럭이 제 속도로 갔으면 추락했을 거예요. 그런데 뒤차에 추월 당해서 속도를 줄이더군요."]

다리 아래로 추락하고도 극적으로 생존한 남성은 비번인 소방관이자 전직 프로 축구 선수로 밝혀졌습니다.

[다비데 카펠로/이탈리아 전 축구선수 : "운이 정말 좋았습니다. 영화 속에나 나오는 일을 겪었습니다."]

붕괴 충격에 공중으로 날려간 덕분에 구사일생한 사람도 있습니다.

[루치아노 고찌아 : "차 밖으로 튕겨 나간 덕분에 부상에 그쳤죠. 트럭 안에 있었다면 죽었을 겁니다."]

이번 사고로 어린이를 포함해 적어도 39명이 숨졌고, 실종자는 최대 20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노후 등으로 구조적 결함이 있는 다리와 터널 300여 곳에 대한 안전 진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추월당해서”·“튕겨 나가서” 극적 생존
    • 입력 2018-08-16 23:37:09
    • 수정2018-08-17 00:07:21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이탈리아 교량 붕괴 사고로 적어도 39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는데요.

극적으로 생존한 이들의 증언이 속속 전해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순식간에 잘려나가는 다리.

그 끝에 아슬아슬하게 멈춰 선 트럭.

운전자는 뒤차가 추월해가는 바람에 급정거를 했고 가까스로 추락을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드리스/목격자 : "앞 트럭이 제 속도로 갔으면 추락했을 거예요. 그런데 뒤차에 추월 당해서 속도를 줄이더군요."]

다리 아래로 추락하고도 극적으로 생존한 남성은 비번인 소방관이자 전직 프로 축구 선수로 밝혀졌습니다.

[다비데 카펠로/이탈리아 전 축구선수 : "운이 정말 좋았습니다. 영화 속에나 나오는 일을 겪었습니다."]

붕괴 충격에 공중으로 날려간 덕분에 구사일생한 사람도 있습니다.

[루치아노 고찌아 : "차 밖으로 튕겨 나간 덕분에 부상에 그쳤죠. 트럭 안에 있었다면 죽었을 겁니다."]

이번 사고로 어린이를 포함해 적어도 39명이 숨졌고, 실종자는 최대 20명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당국은 노후 등으로 구조적 결함이 있는 다리와 터널 300여 곳에 대한 안전 진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