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고래상어 올라타 잠수하다 체포
입력 2018.08.16 (23:36) 수정 2018.08.17 (00:0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도네시아 연안에서 멸종위기종인 고래상어의 등을 타고 다니며 촬영을 한 스쿠버 다이버들이 체포됐습니다.

스쿠버 다이버 너덧 명이 새끼로 보이는 고래상어를 에워싸고 있습니다.

한 명은 등 위에 올라타고 있고 다른 두 명은 지느러미와 꼬리를 붙들고 있습니다.

고래상어는 무게를 이기지 못하는지 버둥거립니다.

해양전문가는 이런 행동이 고래상어에 스트레스를 줄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20초짜리 이 영상은 인도네시아의 유명 가수가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문제를 제기해 널리 확산했는데요.

공분이 일자 현지 당국은 이들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염상어목의 고래상어는 몸길이가 15m까지 자라는 대형 어류지만 성격이 온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알렉스 헌/美 해양 전문가 : "고래상어는 접근하기가 무척 어려운 어류입니다. 그래서 학자들이 미스터리 종이라고 부릅니다."]

미국 CNN 방송은 고래상어의 개체 수가 1975년 이후 절반으로 급감해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고래상어 올라타 잠수하다 체포
    • 입력 2018-08-16 23:37:43
    • 수정2018-08-17 00:08:07
    뉴스라인
인도네시아 연안에서 멸종위기종인 고래상어의 등을 타고 다니며 촬영을 한 스쿠버 다이버들이 체포됐습니다.

스쿠버 다이버 너덧 명이 새끼로 보이는 고래상어를 에워싸고 있습니다.

한 명은 등 위에 올라타고 있고 다른 두 명은 지느러미와 꼬리를 붙들고 있습니다.

고래상어는 무게를 이기지 못하는지 버둥거립니다.

해양전문가는 이런 행동이 고래상어에 스트레스를 줄 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20초짜리 이 영상은 인도네시아의 유명 가수가 소셜미디어에 올리며 문제를 제기해 널리 확산했는데요.

공분이 일자 현지 당국은 이들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수염상어목의 고래상어는 몸길이가 15m까지 자라는 대형 어류지만 성격이 온순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알렉스 헌/美 해양 전문가 : "고래상어는 접근하기가 무척 어려운 어류입니다. 그래서 학자들이 미스터리 종이라고 부릅니다."]

미국 CNN 방송은 고래상어의 개체 수가 1975년 이후 절반으로 급감해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