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본, 택배원·계약집배원 2천여명 공무원 전환 추진
입력 2018.08.20 (09:36) 수정 2018.08.20 (09:45) IT·과학
우정사업본부가 내년부터 4년간 우체국 택배원과 무기계약직 집배원(상시계약집배원) 2천여 명 전원을 국가공무원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오늘(20일) 우본이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우본은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상시집배원·택배원 2천252명 전원의 공무원 전환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공무원으로 전환되려면 서류 전형과 면접시험을 거쳐야 하며 공무원 결격사유가 있으면 전환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연간 공무원 전환 인원은 공무원 증원 담당 부처, 예산 담당 부처 등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입니다.

우본은 외환위기 직후 정부의 공무원 감축 정책에 따라 1999년부터 공무원 신분이 부여되지 않는 우편배달 인력을 채용해왔습니다.

그러나 공무원 집배원과 똑같은 일을 하는 상시집배원·택배원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올해부터 공무원 전환을 시행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초 상시집배원·택배원 748명이 공무원 신분을 얻었습니다.

우본은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지난달 소포위탁배달원, 상시집배원, 우정직 집배원 등 집배 인력을 1천75명 증원했으며, 2022년까지 추가로 1천명을 증원할 방침입니다.

최종 인력 증권 규모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의 연구결과 등을 반영해 조만간 확정할 계획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우본, 택배원·계약집배원 2천여명 공무원 전환 추진
    • 입력 2018-08-20 09:36:23
    • 수정2018-08-20 09:45:01
    IT·과학
우정사업본부가 내년부터 4년간 우체국 택배원과 무기계약직 집배원(상시계약집배원) 2천여 명 전원을 국가공무원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오늘(20일) 우본이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우본은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상시집배원·택배원 2천252명 전원의 공무원 전환을 추진키로 했습니다.

공무원으로 전환되려면 서류 전형과 면접시험을 거쳐야 하며 공무원 결격사유가 있으면 전환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연간 공무원 전환 인원은 공무원 증원 담당 부처, 예산 담당 부처 등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입니다.

우본은 외환위기 직후 정부의 공무원 감축 정책에 따라 1999년부터 공무원 신분이 부여되지 않는 우편배달 인력을 채용해왔습니다.

그러나 공무원 집배원과 똑같은 일을 하는 상시집배원·택배원의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올해부터 공무원 전환을 시행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초 상시집배원·택배원 748명이 공무원 신분을 얻었습니다.

우본은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지난달 소포위탁배달원, 상시집배원, 우정직 집배원 등 집배 인력을 1천75명 증원했으며, 2022년까지 추가로 1천명을 증원할 방침입니다.

최종 인력 증권 규모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 기획추진단의 연구결과 등을 반영해 조만간 확정할 계획입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