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깨진 물건 고치며 마음의 상처 ‘치유’
입력 2018.08.20 (09:50) 수정 2018.08.20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는 깨진 도자기 등을 고치는 '긴쓰기'라는 기법이 있습니다.

깨진 물건을 고치며 마음의 상처도 함께 치유하는 사람들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쿄에서 열린 '긴쓰기' 강습회입니다.

2주일에 한 번 열리는데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어 매번 많은 사람들이 몰립니다.

'긴쓰기'는 옻으로 도자기 등의 떨어진 부분을 메우고, 그 위를 금속 가루로 장식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이 강습회에서는 옻 대신 합성수지를 사용해 초보자도 쉽게 고칠 수 있습니다.

[나카무라 구니오/'긴쓰기' 강사 : "가져오는 그릇들은 30년이나 사용한 찻잔이나 부모님이 준 머그컵 등 가격으로는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이죠."]

대학생인 '엔도' 씨는 동일본 대지진 당시 깨진 카레 접시를 고치고 있습니다.

이 접시는 어머니가 결혼했을 때부터 사용해온 것으로 어머니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고치는 겁니다.

[엔도 모모에/대학생 : "대지진에 대한 나쁜 기억이 있지만 지금은 모두 극복했다는 것을 기억하고 싶어요."]

서점을 운영하는 후타무라 씨는 오사카 지진 때 깨진 꽃병을 고쳤는데요.

돌아가신 어머니가 오랫동안 아껴왔던 것으로 어머니와의 추억을 생각하며 4시간 동안 정성껏 고쳤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日, 깨진 물건 고치며 마음의 상처 ‘치유’
    • 입력 2018-08-20 09:52:21
    • 수정2018-08-20 09:56:17
    930뉴스
[앵커]

일본에는 깨진 도자기 등을 고치는 '긴쓰기'라는 기법이 있습니다.

깨진 물건을 고치며 마음의 상처도 함께 치유하는 사람들을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쿄에서 열린 '긴쓰기' 강습회입니다.

2주일에 한 번 열리는데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어 매번 많은 사람들이 몰립니다.

'긴쓰기'는 옻으로 도자기 등의 떨어진 부분을 메우고, 그 위를 금속 가루로 장식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이 강습회에서는 옻 대신 합성수지를 사용해 초보자도 쉽게 고칠 수 있습니다.

[나카무라 구니오/'긴쓰기' 강사 : "가져오는 그릇들은 30년이나 사용한 찻잔이나 부모님이 준 머그컵 등 가격으로는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이죠."]

대학생인 '엔도' 씨는 동일본 대지진 당시 깨진 카레 접시를 고치고 있습니다.

이 접시는 어머니가 결혼했을 때부터 사용해온 것으로 어머니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고치는 겁니다.

[엔도 모모에/대학생 : "대지진에 대한 나쁜 기억이 있지만 지금은 모두 극복했다는 것을 기억하고 싶어요."]

서점을 운영하는 후타무라 씨는 오사카 지진 때 깨진 꽃병을 고쳤는데요.

돌아가신 어머니가 오랫동안 아껴왔던 것으로 어머니와의 추억을 생각하며 4시간 동안 정성껏 고쳤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