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스마트시티’ 협력…“시범도시 건설 추진”
입력 2018.08.20 (11:18) 수정 2018.08.20 (11:21) 경제
급격한 도시화로 도시문제가 심각해지는 중국에서 우리 정부가 스마트시티 수출을 위한 홍보에 나섭니다.

국토교통부는 내일(21일)부터 23일까지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대표단을 파견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표단은 행사 기간 한중 고위급 회담과 교류협력 세미나,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중국은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각종 도시문제가 심각해지자 중앙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지혜성시·智慧城市)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입니다.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1조 위안(약 169조 원)을 투자, 500여 곳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중국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500여 기업과 방문객 30여만 명이 찾는 중국 최대 스마트시티 행사입니다.

국토부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와 스마트시티 분야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양국은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공동건설 및 제3국 공동진출 등을 추진하고, 정책 교류와 민간기업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엑스포 행사장에는 한국관을 설치, 한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지자체·기업의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을 소개합니다. 한국관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비롯해 한국수자원공사·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스마트도시협회 등 기관과 세종시·대전시·대구시·고양시·강원도 등 지자체, 이에스이(ESE)·이큐브랩 등 기업이 부스를 꾸미고 각자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홍보합니다.

국토부는 중국이 한국처럼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화웨이, 알리바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으로 한중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선호 실장은 "다음 달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제2회 월드스마트시티 위크'에 중국이 참여할 예정"이라며 "한중 정부·민간차원의 협력을 강화해 한국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중 ‘스마트시티’ 협력…“시범도시 건설 추진”
    • 입력 2018-08-20 11:18:44
    • 수정2018-08-20 11:21:01
    경제
급격한 도시화로 도시문제가 심각해지는 중국에서 우리 정부가 스마트시티 수출을 위한 홍보에 나섭니다.

국토교통부는 내일(21일)부터 23일까지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에서 열리는 '제4회 2018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 박선호 국토도시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민관 합동대표단을 파견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표단은 행사 기간 한중 고위급 회담과 교류협력 세미나, 비즈니스 미팅, 한국 홍보관 설치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중국은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각종 도시문제가 심각해지자 중앙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지혜성시·智慧城市)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입니다.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1조 위안(약 169조 원)을 투자, 500여 곳에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국제 스마트시티 엑스포는 중국이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500여 기업과 방문객 30여만 명이 찾는 중국 최대 스마트시티 행사입니다.

국토부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와 스마트시티 분야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맺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양국은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공동건설 및 제3국 공동진출 등을 추진하고, 정책 교류와 민간기업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엑스포 행사장에는 한국관을 설치, 한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지자체·기업의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을 소개합니다. 한국관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비롯해 한국수자원공사·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KAIA)·스마트도시협회 등 기관과 세종시·대전시·대구시·고양시·강원도 등 지자체, 이에스이(ESE)·이큐브랩 등 기업이 부스를 꾸미고 각자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홍보합니다.

국토부는 중국이 한국처럼 정부 차원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화웨이, 알리바바 등 글로벌 혁신기업을 보유한 세계 최대 스마트시티 시장으로 한중 협력에 따른 잠재력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박선호 실장은 "다음 달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제2회 월드스마트시티 위크'에 중국이 참여할 예정"이라며 "한중 정부·민간차원의 협력을 강화해 한국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