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BMW 결함은폐 의혹 수사 관련 국토부·환경부 관계자 소환
입력 2018.08.20 (11:30) 수정 2018.08.20 (11:39) 사회
BMW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근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소환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지난 17일 국토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불러 1차 조사를 진행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경찰 수사 초점인 BMW 측의 결함 은폐의혹을 밝히기 위해, 정부가 BMW 측에서 제출받은 화재와 리콜 관련 서류들을 대거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도 "BMW 측에 대한 고소인 보충 조사를 진행했고, 환경부와 국토부에서 관련 자료를 받아서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날 소환된 정부 관계자들은 은폐 의혹을 밝히는 데 필요한 핵심 자료는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미 의원실이나 언론을 통해 알려진 서류 외에 BMW가 정부에 제출한 내부자료 확보가 시급하다며 특히 BMW가 제출한 기술분석자료나 BMW 설계변경자료, 수년간 BMW 화재 피해자 분석 리스트 등을 확보하는 게 급선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자동차 화재 발생 시 의무적으로 '기술분석자료' 등의 분석 내용을 제조사가 제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KBS 취재결과, 국토부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모두 31건의 기술분석자료를 BMW 측으로부터 제출받았고, 이 중 14건이 'BMW 520d' 차량에 대한 분석자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핵심자료 확보를 위해 주중에 국토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추가 소환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BMW 피해자 모임'은 BMW 차량 화재 사건과 관련한 결함은폐 의혹을 규명해 달라며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 등 임원 3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소했습니다.
  • 경찰, BMW 결함은폐 의혹 수사 관련 국토부·환경부 관계자 소환
    • 입력 2018-08-20 11:30:14
    • 수정2018-08-20 11:39:14
    사회
BMW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최근 국토교통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소환한 것으로 KBS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지난 17일 국토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불러 1차 조사를 진행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경찰 수사 초점인 BMW 측의 결함 은폐의혹을 밝히기 위해, 정부가 BMW 측에서 제출받은 화재와 리콜 관련 서류들을 대거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도 "BMW 측에 대한 고소인 보충 조사를 진행했고, 환경부와 국토부에서 관련 자료를 받아서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이날 소환된 정부 관계자들은 은폐 의혹을 밝히는 데 필요한 핵심 자료는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미 의원실이나 언론을 통해 알려진 서류 외에 BMW가 정부에 제출한 내부자료 확보가 시급하다며 특히 BMW가 제출한 기술분석자료나 BMW 설계변경자료, 수년간 BMW 화재 피해자 분석 리스트 등을 확보하는 게 급선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7월부터 자동차 화재 발생 시 의무적으로 '기술분석자료' 등의 분석 내용을 제조사가 제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KBS 취재결과, 국토부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모두 31건의 기술분석자료를 BMW 측으로부터 제출받았고, 이 중 14건이 'BMW 520d' 차량에 대한 분석자료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핵심자료 확보를 위해 주중에 국토부와 환경부 관계자를 추가 소환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BMW 피해자 모임'은 BMW 차량 화재 사건과 관련한 결함은폐 의혹을 규명해 달라며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 등 임원 3명을 자동차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추가 고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