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승려대회·교권수호법회…23일 조계사서 맞불 집회
입력 2018.08.20 (11:49) 수정 2018.08.20 (13:04) 문화
설정 총무원장 퇴진 등을 둘러싼 조계종 내홍이 극에 달한 가운데 오는 23일 조계사에서 서로 다른 대규모 집회가 열립니다.

전국선원수좌회와 조계종을 걱정하는 스님들의 모임 등은 23일 오후 1시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이에 맞서 교구본사주지협의회 등은 같은 시각 교권 수호 등을 내세운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전국승려대회 추진위원회는 오늘 (20일) 오전 조계사 인근 우정공원에서 설명회를 열고 전국승려대회에서 결의할 조계종 개혁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전국승려대회 추진위원회의 개혁안은 재가자(출가하지 않은 불교 신자)의 종단운영 참여 확대, 사찰 재정 투명화·공영화,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합니다.

승려대회는 종헌종법을 넘어서는 초법적인 행사로, 1994년 전국승려대회는 종단 개혁 출발점으로 평가됩니다.

다만 승려대회의 권위는 얼마나 많은 승려가 참여하느냐와 관계가 있습니다.

추진위원회 측은 "현재로써는 참석 인원 예측이 어렵다"며 "1994년처럼 많은 승려가 모이면 지위를 인정받을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대중들의 요구가 이렇다는 것을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전국승려대회는 설정 스님 퇴진과 자승 전 총무원장 적폐 청산 등을 요구하는 종단 내 개혁파와 재야불교단체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교구본사주지협의회와 중앙종회 등 조계종 주요 구성원들은 승려대회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중앙종회는 지난 16일 채택한 결의문에서 "승려대회는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종도로서의 도리와 종헌질서는 아랑곳하지 않는 파렴치와 후안무치로 무장한 투사놀음의 가면일 뿐"이라며 승려대회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교구본사주지협의회도 "구성원 전체가 동의하지 않는 승려대회는 종헌질서를 무너뜨리고 종단 혼란을 가중시키는 행위이기 때문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전국승려대회·교권수호법회…23일 조계사서 맞불 집회
    • 입력 2018-08-20 11:49:37
    • 수정2018-08-20 13:04:34
    문화
설정 총무원장 퇴진 등을 둘러싼 조계종 내홍이 극에 달한 가운데 오는 23일 조계사에서 서로 다른 대규모 집회가 열립니다.

전국선원수좌회와 조계종을 걱정하는 스님들의 모임 등은 23일 오후 1시 조계사에서 전국승려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이에 맞서 교구본사주지협의회 등은 같은 시각 교권 수호 등을 내세운 집회를 열 예정입니다.

전국승려대회 추진위원회는 오늘 (20일) 오전 조계사 인근 우정공원에서 설명회를 열고 전국승려대회에서 결의할 조계종 개혁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전국승려대회 추진위원회의 개혁안은 재가자(출가하지 않은 불교 신자)의 종단운영 참여 확대, 사찰 재정 투명화·공영화, 총무원장 직선제 도입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합니다.

승려대회는 종헌종법을 넘어서는 초법적인 행사로, 1994년 전국승려대회는 종단 개혁 출발점으로 평가됩니다.

다만 승려대회의 권위는 얼마나 많은 승려가 참여하느냐와 관계가 있습니다.

추진위원회 측은 "현재로써는 참석 인원 예측이 어렵다"며 "1994년처럼 많은 승려가 모이면 지위를 인정받을 것이고, 그렇지 않더라도 대중들의 요구가 이렇다는 것을 보여주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전국승려대회는 설정 스님 퇴진과 자승 전 총무원장 적폐 청산 등을 요구하는 종단 내 개혁파와 재야불교단체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교구본사주지협의회와 중앙종회 등 조계종 주요 구성원들은 승려대회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중앙종회는 지난 16일 채택한 결의문에서 "승려대회는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종도로서의 도리와 종헌질서는 아랑곳하지 않는 파렴치와 후안무치로 무장한 투사놀음의 가면일 뿐"이라며 승려대회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교구본사주지협의회도 "구성원 전체가 동의하지 않는 승려대회는 종헌질서를 무너뜨리고 종단 혼란을 가중시키는 행위이기 때문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